중국 해역서 규모 4.6 지진... "침대 흔들" 서울 등 지진동 감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중국 해역서 규모 4.6 지진... "침대 흔들" 서울 등 지진동 감지

입력
2021.01.19 07:29
수정
2021.01.19 09:59
0 0

오전 3시 21분쯤 중국 칭다오 동쪽 332km 지점
서울·광주 등 지진 감지? 신고 접수도

19일 중국 칭다오 동쪽 332㎞ 해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제공

19일 오전 3시 21분쯤 중국 칭다오 동쪽 332km 해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지진은 중국 해역에서 발생했지만 우리나라 기준 서해 중간 해역이어서 서울, 인천, 광주 등에서도 지진동이 감지했다는 주민들의 신고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중국지진청(CEA) 분석결과, 국외지진정보발표 기준(규모5.5 이상)에는 미달하지만 전남과 전북 등에서 지진동을 감지했다"고 밝혔다.

지진 발생 이후 기상청에는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수십 건 접수됐다. 온라인에서도 서울과 광주, 목포 등에서 "지진을 감지했다" "침대가 흔들흔들" 등 경험을 담은 글이 올라왔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