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미래차 개발 경쟁(Race for smarter cars)

입력
2021.01.18 04:30
21면
0 0


[서울=뉴시스] 기아차가 공개한 전기차와 PBV 제품 라인업의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서울=뉴시스] 기아차가 공개한 전기차와 PBV 제품 라인업의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1월 14일자 코리아타임스 사설>

Tech prowess key to surviving completion

기술력만이 온전한 생존을 위한 열쇠

The Consumer Electronic Show (CES) 2021, the world’s largest annual gadget show, is drawing a global attention after it kicked off for a four-day run Monday. It is underway online for the first time in its 55-year history amid the lingering coronavirus pandemic. Highlighted at the event are state-of-the-art technologies ― artificial intelligence (AI), 5G communications, digital health and mobility.

세계 최대 전자 정보 전시회인 ‘CES 2021’이 월요일 개막 4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되며 세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CES 55년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인공지능, 5G 통신, 디지털 보건과 모빌리티 분야의 첨단 기술이 선보였다.

The annual CES has been a global gala in the IT sector with companies desperate to lead the market by showing off their most up-to-date technologies alongside their strategies to cope with rapidly changing consumer trends. The ongoing session is also focusing on changes in daily lives caused by the ongoing COVID-19 pandemic including social distancing and quarantine measures.

매년 열리는 CES는 IT 분야의 글로벌 축제로 참가 기업들은 각자의 최첨단기술과 더불어, 빠르게 변화 하는 소비자 패턴에 대응하는 전략으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노력을 보여준다. 이번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등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일상에도 초점을 두었다.

Of particular note is the growing importance of mobility, which has emerged as a key area of future business and human life. Major global carmakers and IT companies are showcasing their ultramodern technologies for smart cars including autonomous electric vehicles.

특이한 점은 미래산업과 인류 생활에 주요 분야로 떠오른 모빌리티의 비중이 커졌다는 점이다. 주요 자동차 생산업체와 정보통신회사들은 자율주행 전기차를 비롯한 미래차 분야의 첨단기술을 선보였다.

For instance, Mercedes Benz unveiled its next-generation “hyperscreen” as a possible alternative to the current dashboard with extended width and wider range of view. With the AI-infused technology, drivers and passengers can enjoy diverse leisure activities such as listening to music and browsing tour information, for instance, by simply touching the screen.

예를 들어, 메르세데스 벤츠는 기존의 대시보드를 대체하여 확장형의 더 넓은 시야를 확보한 차세대 “하이퍼 스크린”을 선보였다. AI 기술을 접목하여 운전사와 승객들은 음악 감상, 여행 정보 검색 등 다양한 레저 활동을 스크린 터치만으로 즐길 수 있게 되었다.

Intel’s affiliate Mobileye unveiled an ambitious plan to test operate autonomous vehicles with a high degree of safety in five cities around the globe ― Detroit, New York, Tokyo, Shanghai and Paris ― during the first quarter. Germany’s mobility startup Sono Motors came with a solar energy electric car “Sion” which runs on 248 solar batteries.

인텔의 자회사인 모빌아이는 상반기 중 디트로이트, 뉴욕, 도쿄, 상하이, 파리 등 주요 도시에서 고도의 안전성을 갖춘 자율주행차를 시운전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독일의 자동차 스타트업 회사인 소노모토스는 248개의 태양광 배터리로 운행하는 태양광 전기차인 “시온”을 선보였다.

Japan’s home appliances maker Panasonic said the automobile has virtually become a “second house” especially during the pandemic. It unveiled a plan to adopt camera and augmented-reality (AR) technologies to help produce safe vehicles that are convenient to use. All these and others show more and more global firms are engaged in a harsh competition to develop innovative future cars.

일본의 가전제품 회사인 파나소닉은 코로나 시대를 맞아 자동차가 실제로 “제2의 집”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맞춰 카메라와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하여 모든 사람이 사용하기 편리한 안전한 자동차 생산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모든 사실은 점점 많은 글로벌 회사들이 혁신적인 미래차 생산을 위한 경쟁에 뛰어 들고 있음을 보여준다.

Ahead of the looming change in the global market, companies have begun to realign themselves. Hyundai Motor, the nation’s No. 1 carmaker, is allegedly seeking to join hands with Apple in the production of an electric car. Hyundai released a statement Jan. 8 that it has been receiving numerous calls from global companies for collaboration for the production of self-driving cars. Later, it said these business talks were in their initial stages and nothing was fixed yet. Gigantic IT firms such as Google and Amazon are also throwing their hats into the ring.

글로벌시장에서의 다가오는 변화에 앞서 기업들이 합종연횡을 하기 시작했다. 국내 1위 업체인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분야 협력을 위해 애플과 손잡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현대는 8일 전세계 업체로부터 자율주행차 협력을 위한 요청을 받고 있다고 밝혔으나, 협상은 시작 단계일 뿐 정해진 건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IT 업계 공룡인 구글과 아마존도 시장에 뛰어 들고 있다.

GM has already announced a plan to invest $27 billion by 2025 for the development of smarter vehicles. In a nutshell, Korean companies are facing grave challenges and need to sharpen their technological edge. Toward that end, they should make bold investments to be equipped with unrivalled technology prowess. The government, for its part, needs to lay the legal and institutional foundation and infrastructure for the production of smarter cars.

GM은 미래차 개발을 위해 2025년까지 27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결론적으로 한국 기업들은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갖춰야 하는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이를 위해 넘사벽의 기술 격차를 벌이기 위한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 정부로서는 미래차 생산을 뒷받침할 법적, 제도적 장치와 인프라 구축에 힘써야 한다.

코리아타임스 논설위원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