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스' 최예빈 "괴롭히는 연기,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스' 최예빈 "괴롭히는 연기,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입력
2021.01.14 21:13
0 0

최예빈 진지희(왼쪽부터 차례로)가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서 '펜트하우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최예빈이 '펜트하우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로 큰 사랑을 받은 최예빈 진지희가 출연했다. '펜트하우스'에서 최예빈은 하은별 역을, 진지희는 유제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DJ 이준은 최예빈 진지희에게 "'펜트하우스'에서 연기하면서 어땠느냐"고 물었다. 질문을 받은 최예빈은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피폐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괴롭히는 장면을 찍고 나면 상대방에게 미안해졌다. 또 '인간이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괴로웠던 적이 많았다"고 답했다.

진지희는 "최예빈 언니가 맡은 캐릭터는 아픔을 가지고 있다. 그걸 표현하면서 언니가 영향을 많이 받았을 듯하다"고 했다. 최예빈은 "은별이는 항상 긴장을 하고 있는 캐릭터다. 연기를 하면 승모근 쪽이 확 올라가게 된다. 그래서 승모근 스트레칭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