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우리 군, 北 단거리미사일 대응능력 갖췄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방부 “우리 군, 北 단거리미사일 대응능력 갖췄다"

입력
2021.01.14 12:00
수정
2021.01.14 12:06
0 0

"북 당대회서 발표한 군비증강계획 분석 중"

북한 조선중앙TV는 1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8차 당대회 기념 공연 '당을 노래하노라'를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활짝 웃으며 공연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하는 김 위원장 모습. 조선중앙TV 연합뉴스


국방부는 북한이 최근 제8차 노동당대회에서 언급한 군비증강 계획과 관련해 “우리 군은 전력 현대화를 통해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등에 대한 대응 능력을 갖추고 있고, 앞으로 더 보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당대회에서 발표한 군비 증강계획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당 총비서는 최근 폐막한 8차 당대회에서 남측을 겨냥한 전술핵무기와 중장거리 순항미사일, 초대형 방사포를 언급했다. 전술핵은 단거리 미사일로 발사하는 핵탄두와 핵지뢰 등을 포함하는 소형 핵무기로 남측에 위협적이다.

부 대변인은 북한의 핵잠수함 개발 공식화로 관심이 쏠린 한국 군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과 관련해서는 “단일 전력에 대한 개별적인 확인이 제한됨을 양해해 달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지난해 말 3,000톤급 이상 잠수함에 탑재할 수 있는 SLBM 지상 사출시험에 성공, 수중 발사시험만 남겨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SLBM 사업은 극비리에 추진되는 ‘비닉 사업’으로 군 당국은 사업 추진 과정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한편 ‘북한의 열병식을 정밀 추적하고 있다’고 공개한 합참을 향해 ‘특등 머저리들’이라고 맹비난한 김여정 북한 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군 당국은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북한의 담화와 관련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사안이 없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의 열병식 동향과 관련해서도 “현재까지 추가로 설명할 만한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