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트위터 또 해킹 당했다...팬들 '분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故 구하라 트위터 또 해킹 당했다...팬들 '분노'

입력
2021.01.13 22:24
0 0


故 구하라 트위터가 또 해킹 당했다.구하라 SNS

故 구하라 트위터가 또 해킹을 당했다.

13일 故 구하라의 트위터에는 "언니들한테 남자 친구 소개해 주려고. 솔로이고 착한 오빠들 추가해 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홍보성 문구로 봤을 때 고인의 지인이 아닌 누군가가 계정을 해킹해 글을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14일에도 "123 9ld9c"라는 글이 작성되어 올라온 바 있다.

해당 게시글에 이어 또다시 해킹이 의심되는 글이 게재되어 누리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편 구하라는 2019년 11월 24일 향년 2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