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영진위원장에 김영진 교수 선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새 영진위원장에 김영진 교수 선출

입력
2021.01.12 20:29
수정
2021.01.12 22:21
0 0

김영진 명지대 영화뮤지컬학부 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새 위원장으로 김영진(56) 명지대 영화뮤지컬학부 교수가 선출됐다.

12일 영화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영진위 위원 9명은 호선을 통해 새 영진위 위원장으로 김 교수를 뽑았다.

김 교수는 영화전문지 씨네21과 필름2.0 기자를 거쳐 영화평론가로 활동하다 2012년부터 2019년까지 전주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로 일했다. 지난해 1월부터는 영진위 부위원장으로 일해왔다.

새 위원장 선출은 오석근 전 위원장의 3년 임기가 지난 7일 만료됨에 따라 이뤄졌다. 이전까지 영진위 위원장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임명했다. 지난해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위원회 위원 9명의 호선으로 위원장을 선출하게 됐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