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HI★현장] "목표는 음원 1위"...(여자)아이들, 이번엔 '이별'이다
알림

[HI★현장] "목표는 음원 1위"...(여자)아이들, 이번엔 '이별'이다

입력
2021.01.11 17:05
0 0
그룹 (여자)아이들이 이번에는 '이별'의 감정을 이야기한다. 목표는 '음원 1위'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이 이번에는 '이별'의 감정을 이야기한다. 목표는 '음원 1위'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이 이번에는 '이별'의 감정을 이야기한다. 목표는 '음원 1위'다.

그룹 (여자)아이들이 11일 오후 네 번째 미니앨범 'I burn(아이 번)'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약 5개월 만의 컴백에 나선 (여자)아이들의 새 앨범 'I burn'(아이 번)은 이별 후 행복을 되찾기 전까지의 과정 속에서 느껴지는 여러 가지 감정들을 담은 앨범이다. (여자)아이들은 앨범의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우며 다시금 자체 제작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뽐냈다.

이날 소연은 "올해는 한층 성숙해진 (여자)아이들의 음악과 저희가 지금까지 해보지 않은 여러가지 재미있는 감정들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려 한다"라며 "이번 앨범 'I burn'은 이별 후에 진짜 이별이 끝나기 전까지 느껴지는 이별에 대한 여러가지 감정을 담은 앨범"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연은 "이번 앨범은 이별의 상처를 딛고 다시 만개한다는 의미를 담았다"라고 덧붙여 설명하며 기대를 증폭시켰다.

슈화는 "이번 앨범은 '이별'"이라며 "이별에 대한 다양한 감정들을 담은 만큼 '이별'이라는 단어로 설명 가능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소연은 "단편적인 이별이 아닌 허무함, 힘든 속마음 등이 담긴 곡이다"라고 덧붙였다.

새 타이틀곡 '화(火花)'는 이별 후의 감정을 '화'라는 중의적 소재로 표현한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겨울의 차갑고 서늘한 분위기를 느끼게 해주는 편곡에 동양적인 악기를 더해 이별의 시린 감정을 체감할 수 있게 표현했다.

특히 '화'는 지난해 발표한 싱글 '덤디덤디 (DUMDi DUMDi)'를 함께 작업한 리더 소연과 작곡가 Pop Time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며 히트곡 탄생을 예고했다.

소연은 "'한'이라는 감정이 미련이 남은 감정일지, 후회가 남은 감정일지 생각하다가 혹시 겨울처럼 추운 감정, 즉 '찰 한(寒)'처럼 차갑게 식어버린 감정이 아닐까에 착안해서 만든 곡"이라고 곡에 대해 설명했다.

수진은 "이번 저희 퍼포먼스에서는 '선'이 강조된다. 그래서 안무 곳곳의 선을 주목해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고, 우기 역시 "안무가 굉장히 예쁘다. 그런 부분을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소연은 이번 활동 목표로 '음원 1위'를 꼽았다. 그는 "이 곡으로 활동을 한다는 것 자체가 정말 즐겁고 행복한 일이지만, 목표를 꼽아본다면 음원 1위를 해보고 싶은 마음"라고 말했다. 이어 소연은 '한 겨울에 불꽃같은 아이들'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욕심도 덧붙이며 활동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여자)아이들의 미니 4집 'I burn'(아이 번)은 오늘(1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