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1호가 될 순 없어' 이용식 딸 이수민→팽현숙 반찬가게, 이번주도 화제성 폭발
알림

'1호가 될 순 없어' 이용식 딸 이수민→팽현숙 반찬가게, 이번주도 화제성 폭발

입력
2021.01.11 08:22
0 0
‘1호가 될 순 없어’에 등장한 이용식의 딸 이수민이 관심을 받고 있다. JTBC 화면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에 등장한 이용식의 딸 이수민이 관심을 받고 있다. JTBC 화면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에 등장한 이용식의 딸 이수민이 관심을 받고 있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 시청률은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4.9%를 기록, 지난 주 대비 0.1%P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도연 허안나와 유쾌한 신년회를 벌인 이은형 강재준 부부, 추진력 갑 팽현숙 최양락 부부의 반찬가게 개업식, 이용식의 집에 놀러간 임미숙 김학래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이어졌다.

먼저 이은형과 장도연은 평소 화장을 잘 하지 않지만 특별한 신년회인 만큼 서로의 메이크업을 해줘 시선을 모았다. 이은형의 숙취 메이크업과 장도연의 80년대 빈티지 메이크업이 진행되는 동안 화장품에 관심을 보이던 강재준은 점점 산으로 가는 셀프 메이크업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호피무늬 의상까지 완벽하게 꾸민 이은형 장도연 허안나는 ‘갑분싸’ 코너를 같이한 멤버들로 끈끈한 우정을 느낄 수 있었다. 14호 부부인 허안나와 오경주의 연애와 결혼 에피소드부터 장도연에게 결혼을 추천하는 이은형과 허안나의 2세 계획까지 솔직한 토크와 센스 있는 입담도 공개됐다.

다음으로 바람 잘 날 없는 ‘팽락부부’의 반찬가게 오픈 첫 날이 공개됐다. 한파주의보에도 불구하고 팽현숙은 가게 앞에서 꿈꿔왔던 리본 커팅식을 진행, 구구절절 끝나지 않는 인사말로 최양락과 앙숙 케미를 선보였다. 뒤뜰에서 고사를 지내면서도 그녀의 말이 계속되자 최양락은 추위에 떠는 직원들을 챙겨 빠른 진행을 돕는가 하면 돼지머리에 끼워놓은 돈을 챙기는 꼼수를 부리다 걸려 웃음을 자아냈다. 알바비 50만원을 약속받고 인형탈을 쓰고 거리에 나간 최양락은 편의점, 방앗간, 네일샵 등을 찾아가 떡과 전단지를 돌렸다. 이후 팽현숙과 가게 앞에서 춤도 추며 온종일 홍보에 열을 올린 그는 허기진 배를 달래기 위해 몰래 밥을 먹다 들켜 알바비를 못 받게 될 억울한 상황에 놓이기도 해 짠내를 유발했다.

마지막으로 ‘숙래부부’는 아들 동영이와 함께 오랜 친분이 있는 이용식의 집을 방문했다. 이용식의 딸 수민이와 동영이를 사윗감, 며느릿감으로 탐내며 어른들이 사랑으로 몰아가는(?) 가운데 부족한 재료를 사러 나간 수민이와 동영이의 설레는 투샷이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증가시켰다. 여기에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는 또 다른 며느릿감 장도연이 적재적소에서 코믹한 리액션으로 재미를 끌어올렸다. 의도치 않게 상견례처럼 식탁에 마주 앉은 두 가족은 임미숙의 깨알 상황극과 동영이의 스윗한 매너, 오고 가는 유쾌한 대화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더불어 클래식과 트로트를 넘나드는 수민이의 첼로 연주와 노래에 맞춰 춤추는 임미숙, 김학래의 모습이 해피바이러스를 퍼뜨렸다.

이처럼 개그맨, 개그우먼 부부들의 다채로운 일상으로 전국에 활기찬 에너지를 전파하는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