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때 민주당에 표 주면 안돼" 42%...서울·부산 더 싸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선 때 민주당에 표 주면 안돼" 42%...서울·부산 더 싸늘

입력
2021.01.04 14:00
수정
2021.01.04 16:16
0 0

'與, 경제·부동산 정책 못해서' 31.0%
'국민의힘에 표 주면 안돼' 35.2%? ?
‘野, 대안 없이 비판만 해서' 33.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약 1년 2개월 앞으로 다가온 차기 대선에서 여당 심판론에 공감하는 비중이 크게 늘었다. 이유로는 집권당이 보여준 경제·민생·부동산 정책의 실패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에 반해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심판해야 한다는 의견은 대폭 줄었다. 최근 중도층을 겨냥한 '탄핵 사과' 행보 등의 효과로 보이지만, 여전히 심판론의 이유로 ‘대안 없는 비판’ 등이 지적되고 있어 대안정당으로 부상하지는 못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일보·한국리서치의 신년 여론조사(지난달 28~30일 실시)에 따르면 ‘차기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에 응답자의 41.9%가 찬성했다. 반대는 54.0%, 모름·무응답은 4.1%였다. 한국일보·한국리서치가 지난해 21대 총선을 앞두고 두 차례 실시한 여론조사(4월7,8일·3월1,2일) 당시 민주당에 표(총선)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 각각 33.5%와 37.6%였던 것에 비해 늘어난 수치다.

[그래픽] '차기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후보에게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에 대한 평가


지역별로는 4월 광역단체장 보궐선거가 있는 지역에서 여당 심판론이 더 강하게 나타난 것이 특징이었다. 같은 수도권이어도 인천·경기(36.9%)에 비해 서울(47.1%)에서 찬성률이 10%포인트 이상 높았고, 전통적인 보수 텃밭인 대구·경북(48.0%)보다 부산·울산·경남(54.3%)에서 찬성률이 높았다.

찬성 응답자 중 가장 많은 31.0%는 ‘경제·민생·부동산 정책의 잘못’을 이유로 꼽았다. ‘지지층만 챙기고 야당·반대층과 소통 부재’(23.4%), ‘적폐청산과 개혁을 내세워 정치적 보복’(17.6%) 순이었다. 연령별로 10대~40대는 40% 전후가 ‘경제·민생·부동산 정책의 잘못’을 꼽은 반면 50대 이상은 부동산 정책과 '정치적 보복' '반대층과 소통 부재'를 꼽은 비율이 20%대로 비슷했다. 결국 지난해 총선 이후 거대여당이 된 민주당의 입법독주와 일방적 부동산 정책 등이 위기 요인으로 부각된 가운데, 특히 젊은 세대는 집값 상승과 전세 대란으로 거주할 곳을 찾는 데 직접적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여당에 등을 돌리는 층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그래픽] '차기 대선에서 국민의힘 후보에게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에 대한 평가

반면 ‘차기 대선에서 국민의힘 후보에게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찬성 35.2%, 반대 59.3%로 나타나 같은 조사에서 처음으로 반대 의견이 50%를 넘었다. 지난해 4월과 3월 조사에선 심판(총선) 반대 의견이 각각 40.1%, 43.3%로 집계됐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의 ‘탄핵 사과’ ‘막말 제동’ 노력으로 야당 심판론이 줄어든 효과로 풀이된다.

하지만 여전히 대안 정당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국민의힘에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 중 가장 많은 33.1%는 ‘대안 없이 비판만 한다’는 이유를 꼽았다. 다음으로 ‘집권해도 국정 운영을 잘하지 못할 것’(15.6%), ‘민생보다 이념적인 문제에 집중’(13.7%) 순이었다. 최근 김 위원장의 ‘탄핵 사과’에도 불구하고 ‘탄핵에 대해 제대로 책임지지 않는 것’을 지적한 비율도 12.4%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방법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지난해 12월 28~30일까지 사흘간 조사했다. 100% 무선전화 방식으로 SKT(1만개)와 KT(6,000개), LGU+(4,000개)에서 제공된 휴대전화 가상(안심)번호를 이용했다. 응답률은 21.1%(총 4,519명과 통화해 1,000명 응답완료)였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0년 10월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권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신년 여론조사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