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장애인예술단 생긴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천에 장애인예술단 생긴다

입력
2021.01.03 17:29
0 0

14억 투입 이르면 내년 상반기 설립
외부공연·정기연주회·자선행사 계획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해 12월 30일 시청사 공감회의실에서 진행한 신년 인터뷰에서 시립장애인예술단 운영 계획을 밝히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립장애인예술단이 이르면 내년 상반기 출범한다.

인천시는 3일 "20명 규모의 시립장애인예술단을 설치,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내년 1월 준공을 목표로 서구 원창동의 인천장애인생산품판매시설을 증축, 장애인예술단이 쓸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후 공개모집을 통해 장애인예술단을 운영할 법인을 선정할 계획이다. 예산은 14억원 규모로 전액 시비로 충당한다. 내년 1월 공유재산심의를 거친 뒤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확보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장애인예술단은 음악에 대한 관심과 재능을 지닌 장애인들에게 교육·훈련·연주활동 등 음악적 능력을 개발할 기회를 제공하고, 자립도 지원하는 일종의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이라고 설명했다.

예술단원은 공개 모집을 통해 선발한다. 바이올린 등 현악기를 중심으로 장애인예술단을 편성해 솔리스트, 현악앙상블 등 다양한 형태로 운영할 계획이다. 예술단은 기념음악회와 축하공연 등 외부 초청공연, 정기연주회, 취약계층을 위한 자선음악회 등 찾아가는 재능 나눔공연 등의 연주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은 단원 임금 지원과 복리후생 개선 등을 위해 쓰인다.

장애인예술단 설립은 2019년 인천시의회에서 △시의 장애인 의무 고용률 제고 △장애인 예술가 지원 등을 위해 제안하면서 추진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예술 분야로 직업재활시설 영역이 다양화하고, 장애인 일자리 확대를 통한 소득보장과 자립 지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음악으로 소통하며 장애인식 개선과 나눔문화 확산의 밑거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