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형유통업체 지역기여 '미흡'... 지방세 납세 저조 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산 대형유통업체 지역기여 '미흡'... 지방세 납세 저조 등

입력
2020.12.28 14:10
0 0

市, 2020년도 지역기여도 조사
16개사, 총 142개 점포 대상
납세, 지역상품 납품액 비율 등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시는 지역 백화점, 대형마트 등 대형유통업체 16개사, 142개 점포를 대상으로 '2020년도 지역기여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만족할 만한 성과는 드러나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지역기여도 조사는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대형유통업체의 자발적인 지역사회 발전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2009년부터 도입됐다. 지표는 유통업체, 시민단체, 전문가, 관계기관 등이 참석하는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를 통해 마련돼 매년 수정·보완돼 왔다.

주요 평가지표는 △지역인력 고용 △지역은행 활용 △지방세 납세 △공익사업 참여 등 지역기여 분야 △지역상품 납품액 △지역업체 입점 현황 △지역상품 상설매장 △지역상품 기획전 개최 횟수 △외부용역업체 활용 등 상생협력 분야 총 2개 분야 9개 항목이다.

지난해 실적을 수치화해 종합한 결과 '롯데백화점'과 '탑마트(서원유통)'가 우수업체로 선정됐다. 롯데백화점은 지방세 납세 및 공익사업 참여 실적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으며, 탑마트(서원유통)는 지역은행 활용과 지역상품 납품액 비율이 높은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이번 평가에서 전반적으로 만족할 만한 성과는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역은행 장기예금예치(92.8%) △지방세 납세 실적(2.9%)이 전년 대비 대폭 감소해 대형유통업체의 지역 내 재투자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지역인력 고용 비율(98.2%→98.1%) △지역상품 납품액(36.8%→36.7%) △지역업체 입점 비율(9.6%→9.4%) 등도 전년 대비 소폭 하락, 실적이 미흡했던 것으로 평가됐다.

일부 긍정적인 평가도 있었다. △정규직 인력 비율이 88.2%로 전년 대비 13.1%나 증가한 역대 최고의 수치를 기록해 고용의 질적 향상에 큰 성과를 보였다. 또한 대형유통업체의 불황으로 전체 매출액이 줄어든 가운데 △지역 입점업체의 매출액은 0.3% 증가했고 △순수 부산지역 생산품에 대한 납품업체 비율도 0.2% 증가했으며 △지역 공익사업참여 실적(35억원→37억원)도 증가하는 등 의미 있는 지표에서 구체적 성과가 나타났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자리 잡으면서 오프라인 유통업체 전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역 중·소상인과 대형유통기업 모두가 상생과 화합으로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 방안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현재 업체 자율 조사 후 사후 검증하는 기여도 조사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를 열고 평가방안에 대한 개선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목상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