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재명이 걱정한 '코로나 장발장' 안 되게 '먹거리 그냥드림'
알림

이재명이 걱정한 '코로나 장발장' 안 되게 '먹거리 그냥드림'

입력
2020.12.25 12:27
수정
2020.12.25 12:36
0 0

경기도, 먹거리·생필품 지원

21일 긴급 방역대책을 발표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뉴시스

21일 긴급 방역대책을 발표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뉴시스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이른바 ‘코로나 장발장’에 대한 지원 대책을 마련,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재명 지사가 "최근 코로나19로 생계형 범죄가 늘고 있다"며 이 문제를 공론화 테이블에 올려 놓은 지 한달여 만이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코로나19 긴급 생계위기 대상자를 위한 지원 정책은 ‘먹거리 공간조성’과 ‘생계지원’ 등 두 개 분야 6개 사업으로 진행된다. ‘먹거리 공간조성’ 분야는 푸드마켓과 복지시설 내에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를 설치 운영하고, 노숙인 시설에는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냉장고’ 시범 운영하는 것이 핵심이다. 경로식당을 활용해 급식 지원도 나선다.

도는 이 달 중으로 성남, 광명, 평택에 위치한 푸드마켓 3곳에서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를 설치해 운영에 들어간다. 푸드마켓은 기업과 개인으로부터 제공받은 식품과 생활용품을 위기에 놓인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제공한다. 위기가정이 푸드마켓 사업장을 방문하면 즉석 빵과 음료수, 마스크, 위생용품 등 5종의 긴급 식품과 생필품을 제공해주는 식이다. 도는 방문자가 동의하면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명단을 통보해 추가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할 예정이다.

내년 1월부터는 31개 시·군별로 복지시설 중 1곳씩을 선정해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도 설치·운영한다. 긴급 생계위기에 빠진 가정은 누구나 이곳에서 먹거리와 생활용품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부천, 의정부에 있는 노숙인 시설 2곳에서도 내년 1월 중에 노숙인을 위한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냉장고’가 설치된다. 이곳에선 1인당 하루 한번 먹을 수 있는 떡이 무료로 제공된다. 수원, 성남, 안양, 안산, 시흥에 있는 노숙인 시설 5곳에서는 시설 방문이 어려운 노숙인에게 음식쿠폰을 따로 지급한다. 도는 또 긴급생계 위기자 중 급식 지원이 필요한 가정에 대해선 31개 시·군 경로식당 124곳을 통해 무료 급식을 지원할 방침이다.

내년 3월에는 ‘생계형 위기자 소액대출’ 사업을 추진한다. 대상자는 단순 벌금형을 선고받은 후 생계곤란 이유로 벌금을 내지 못한 신용등급 7등급 이하 위기 주민이다. 이자 연 1%, 5년 만기로 최대 3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한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달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늘어나는 코로나 장발장…여러분의 제안을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굶주림으로 빵을 훔칠 수밖에 없는 ‘장발장’이 지금 우리 이웃이 되고 있다”며 “범죄를 정당화할 순 없지만, 배가 고파 범죄를 저지르는 일은 막아야 한다”라며국민들에게 의견을 구했다.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