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나 혼자 산다' 이시언, 이별 여행서 눈물샘 폭발 "시간이 멈췄으면"
알림

'나 혼자 산다' 이시언, 이별 여행서 눈물샘 폭발 "시간이 멈췄으면"

입력
2020.12.25 10:34
0 0
이시언이 '나 혼자 산다'와의 이별을 앞두고 눈물샘을 터뜨린다. MBC 제공

이시언이 '나 혼자 산다'와의 이별을 앞두고 눈물샘을 터뜨린다. MBC 제공


배우 이시언이 '나 혼자 산다'와의 이별을 앞두고 눈물샘을 터뜨린다.

25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무지개 회원들은 김치찌개와 잡채, 삼겹살 만찬을 즐기며 이별 여행 첫날을 돌아본다.

서로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는 회원들에 이시언은 “난 사실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어”라며 담담히 진심을 내뱉어 모두를 싱숭생숭하게 한다.

이어 회원들이 웃고 떠드는 것을 본 이시언은 마지막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 참아왔던 눈물샘을 터뜨린다. 주체할 수없이 흐르는 눈물에 회원들은 따뜻하게 그를 다독이며 끈끈한 우정을 과시한다.

이시언의 눈물은 편지 낭독에서도 이어질 예정이다. 이시언은 무지개 회원들의 진심이 담긴 편지를 들으며 애써 괜찮은 척 밝게 분위기를 띄운다. 하지만 무지개 입사 동기 박나래가 “오빠는 썩동이 아니고 내 인생의 금 동아줄이에요”라고 고백하자 다시 눈시울을 적셔 보는 이들의 가슴까지 찡하게 한다.

뜨거운 눈물과 함께 떠나보내는 이시언의 마지막 이별여행은 이날 오후 11시 15분 방송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