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급받은 경기도민 18만5000원 썼다
알림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급받은 경기도민 18만5000원 썼다

입력
2020.12.23 09:23
13면
0 0

실제 소비 데이터 동원 첫 분석...1.85배 소비 견인효과전통시장·골목상권서 78% 소비...소상공인 주로 혜택

재난기본소득 상권유형별 소비 비율. 경기도 제공

재난기본소득 상권유형별 소비 비율. 경기도 제공

재난기본소득을 10만원 지급했더니 도민들의 소비는 1인당 최대 18만5,566원에 이른 것으로 분석됐다. 도민 1인 당 8만원을 더 썼다는 의미다.

경기도는 도와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관해 협약을 체결한 14개 카드사로부터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소비된 재난기본소득 2조177억원, 9,800여만 건에 달하는 소비관련 데이터를 입수해 분석했더니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분석 결과 올4월 12일 ~ 8월 9일까지 중앙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된 금액은 모두 5조1,190억원이었다. 4월 12일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작된 날이며, 8월 9일은 신용카드 및 지역화폐형 재난기본소득 사용만기일인 7월 31일에 전산처리에 소요되는 1주일을 더해 최종 재난기본소득 소비액(98.3% 사용완료)이 집계된 날이다.

같은 기간 경기도에서 발생한 소비지출액은 78조7,375억원으로, 2019년도 같은 기간 70조 9,931억원보다 7조7,444억원이 증가했다.

따라서 실제 지급한 5조1,190억원보다 2조6,254억원의 추가 소비지출이 일어난 셈이다. 이는 전체 재난지원금 금액인 5조1,190억원의 0.51배에 해당하는 것으로 도는 도민들에게 지급된 재난기본소득이 전년 대비 1.51배의 소비효과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도는 이어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이뤄지지 않았을 경우를 추정한 후 이를 실제 재난기본소득 지급 후 소비액과 비교해 재난기본소득의 소비견인효과도 살펴봤다.

이를 위해 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급격히 줄었던 올해 2월 16일부터 중앙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작됐던 4월 12일까지의 소비추세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65억원이 감소했음을 확인됐다. 도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지 않는다면 이런 소비 감소추세가 8월 9일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가정아래 예측모형을 만들어 해당 기간의 소비액을 추정했다. 분석 결과 4월 12일 ~ 8월 9일 소비 추정액은 69조2,384억원으로 같은 기간 실제 소비액 78조 7,375억원보다 9조4,991억원이 적었다.

같은 방법으로 계산하면 실제 지급한 5조1,190억원보다 4조 3,801억원의 추가 소비지출이 일어난 셈이다. 이는 전체 재난지원금 금액인 5조1,190억원의 0.85배에 해당하는 것으로 도는 도민들에게 지급된 재난기본소득이 전년 대비 1.85배의 소비효과를 견인한 것으로 판단했다.

결국 경기도민 1인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지급했을 때 도민들은 최대 18만5,000원을 소비했다는 것이 도의 분석이다.

이 밖에도 가맹점 매출규모별 분석 결과 연 매출 3억원 미만 가맹점에서 9,678억 원(48%), 3억∼5억원 미만 가맹점에서 2,675억원(13%), 5억∼10억원 미만 가맹점에서 3,973억원(20%), 10억원 이상 가맹점에서는 3,851억원(19%)이 소비된 것으로 파악됐다. 상권유형별로는 골목상권에서 1조 4,029억원(70%), 전통시장에서 1,637억 원(8%), 상업시설에서는 4,511억원(22%)이 소비됐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서의 사용금액 비율이 78%에 달한 것이다.

즉 재난기본소득은 3억원 미만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의 소규모 점포에서 가장 많이 소비됐으며, 비교적 매출규모가 적은 소상공인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간 것으로 분석됐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이번 분석은 중앙정부 및 도에서 시행한 재난지원 정책의 소비 견인효과를 실제 소비데이터에 기반해 처음 분석한 것”이라며 “3억 미만의 소상공인 및 시장·골목상권 등 경제적 약자에게 재난기본소득으로 인한 효과가 긍정적이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