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광주시 청렴도 2년 연속 꼴찌 후폭풍… "민주도시 이미지 먹칠 대참사" 시민단체 맹폭
알림

광주시 청렴도 2년 연속 꼴찌 후폭풍… "민주도시 이미지 먹칠 대참사" 시민단체 맹폭

입력
2020.12.11 17:41
0 0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광주시가 국민권익위원회의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2년 연속 꼴찌를 기록한 걸 두고 후폭풍이 거세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머리 숙여 사과했지만 시민단체 사이에선 "추상적인 사과에 그치지 말고 어디서부터 손대야 할지 모를 지경에 이른 광주시 행정시스템을 혁신하기 위한 구체적 계획을 내놓으라"는 성난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참여자치21은 11일 '광주시 청렴도 2년 연속 꼴찌'에 대해 "민주·인권 도시, 광주의 이미지에 먹칠을 한 대참사"로 평가했다. 참여자치21은 이날 성명을 내고 "시 행정이 불공정과 특권을 방치해 광주시민들에게 수치심을 안겨줬다"며 뼈를 깎는 혁신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런 초라한 성적표는 어느 정도 예상됐다고 했다. 이 단체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시가 시정 혁신을 요구해온 시민단체의 비판 목소리를 묵살하고 변명으로 일관해 왔다"면서 사례를 들어가며 조목조목 비판했다. 대표적인 게 시 출자·출연기관장 선임 문제다. 참여자치21은 "능력도 도덕성도 결여된 인물을 측근이라는 이유로 등용해선 안 된다는 비판에 대해 시는 '철학과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을 선발하는 것이 무슨 문제냐'고 엉뚱한 이야기를 해왔다"고 꼬집었다.

참여자치21은 또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이 일었던 정종제 전 광주행정부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문제 제기에 대한 시의 황당한 인식 태도도 비난했다. 이 단체는 "당시 시는 극소수 일부 공직자의 개인적 일탈로 치부하면서 시민단체들의 비판을 광주시 공직사회를 모욕하는 일이라고 말하지 않았더냐"며 "부정과 부패에 대한 광주시의 이런 안이한 인식이 청렴도 꼴찌라는 참혹한 결과로 연결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힐난했다.

시의 업무처리 투명성과 책임성도 도마에 올랐다. 참여자치21은 "광주제2순환로 사업재구조화 부실 협상 과정에 부정한 특혜 계약이 있었음이 법원 판결을 통해 드러났는데도 시는 이를 바로잡으려는 노력도 하지 않았다"며 "이에 대한 시민사회의 문제 제기에 대한 시의 대답은 황당하게도 이 사건들이 민선 7기와는 무관한 전임 시장 때의 일이라는 것이었다"고 질타했다. 이 단체는 이어 "비위 공무원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 공무원 사회를 투명하게 만들 보루인 광주시감사위원회의 태만과 무능, 봐주기 감사 등 청렴도 꼴찌를 위한 조건들은 차고 넘쳐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참여자치21은 마지막으로 "시가 조직 보호에만 골몰해 부정과 부패에 눈 감고 어물쩍덮고 넘어간 결과가 2년 연속 청렴도 꼴찌라는 부끄러운 기록으로 이어졌음을 직시하고 뼈를 깎는 시정 혁신을 하라"고 촉구한 뒤 성명을 끝냈다.

안경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