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D-1 '철인왕후' 신혜선X김정현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 "유쾌한 에너지 전파"
알림

D-1 '철인왕후' 신혜선X김정현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 "유쾌한 에너지 전파"

입력
2020.12.11 09:20
0 0
‘철인왕후’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영혼 가출 스캔들로 웃음 폭격을 예고했다. tvN 제공

‘철인왕후’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영혼 가출 스캔들로 웃음 폭격을 예고했다. tvN 제공


‘철인왕후’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영혼 가출 스캔들로 웃음 폭격을 예고했다.

tvN 새 주말드라마 ‘철인왕후’는 첫 방송을 하루 앞둔 11일, 신혜선과 김정현의 열연 모먼트가 담긴 비하인드 스틸컷과 함께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신혜선)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김정현)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가출 스캔들을 그린다. 무엇보다 웃음을 하드캐리할 신혜선 김정현의 신들린 코믹 시너지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카메라 밖에서도 뜨거운 에너지를 쏟아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기대를 확신으로 바꾼다. 문제적 영혼 장봉환이 깃든 ‘저 세상’ 중전으로 변화무쌍한 연기를 선보일 신혜선은 물론, 모두가 놀랄 반전을 숨긴 ‘두 얼굴의 임금’ 철종으로 분해 수상한 이중생활을 펼칠 김정현의 활약에 기대가 뜨겁다.

청와대 셰프의 영혼이 깃든 조선시대 중전 김소용을 맡은 신혜선은 듣도 보도 못한 신박한 언행으로 궁궐을 한바탕 뒤집어 놓을 전망이다. 이에 그는 “‘철인왕후’는 가족들과 함께 둘러앉아서 재미있게 보실 수 있는 밝고 유쾌한 드라마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선보이는 차별성 있는 ‘재미’가 단연 최고의 관전 포인트”라며 “비밀과 속셈을 가진 인물들이 만들어갈 예측 불가한 전개,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나는 신박한 로맨스까지 담아낸 만큼 풍성한 재미와 웃음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각의 캐릭터가 가진 매력들이 대단하고, 척척 들어맞는 티키타카 호흡이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유쾌한 에너지를 전파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 중이니, 근심 걱정은 잠시 내려놓으시고 ‘철인왕후’와 함께 하시면서 많이 웃게 되는 즐거운 시간이 되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저 세상 그 놈’이 깃든 중전의 기상천외한 궁궐 생존기와 더불어 비밀로 가득한 궁궐의 이야기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그 중심에 낮과 밤이 다른 철종이 있다. 김정현은 어리숙함과 냉철함을 넘나들며 철종의 반전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그는 “낮에는 허술한 임금이지만 밤이 되면 180도 달라지는 두 얼굴의 임금 철종의 반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요즘 실내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서 답답하실 것 같다. 부디 건강 챙기시고, TV를 통해 ‘철인왕후’를 보면서 함께 시간 여행도 하고 웃을 수 있는 시간이 되셨으면 좋겠다. 철종으로 변신한 저, 김정현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웃음이 필요하시다면 언제든지 ‘철인왕후’를 찾아와 달라“고 인사했다.

한편, ‘철인왕후’는 드라마 ‘화랑’ ‘왕의 얼굴’ ‘각시탈’ 등을 연출한 윤성식 감독과 ‘닥터 프리즈너’ 박계옥 작가, 영화 ‘6년째 연애중’을 집필한 최아일 작가의 의기투합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퓨전 사극 코미디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오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