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콜' 전종서, 물 만난 캐릭터 소화력...연쇄살인마 영숙 완벽 변신
알림

'콜' 전종서, 물 만난 캐릭터 소화력...연쇄살인마 영숙 완벽 변신

입력
2020.12.11 08:43
0 0
'콜' 전종서의 연기가 화제다. 넷플릭스 제공

'콜' 전종서의 연기가 화제다. 넷플릭스 제공

배우 전종서가 영화 '콜'에서 역대급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영화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코로나 19로 인해 개봉이 연기되자 지난달 27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된 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단기간에 화제작에 올랐다.

전종서는 극 중 1999년을 사는 인물인 영숙 역을 맡았다. 전종서는 1999년을 살아가던 영숙이 2019년의 서연(박신혜)과 전화로 연결된 후 연쇄살인마로 변해가는 과정을 극적으로 그려내며 강렬한 열연으로 영화에 날개를 달았다.

전종서는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버닝'에서 여주인공 해미 역을 맡아 모호하고 신비한 여인을 그만의 매력을 담아 연기하며 단숨에 주목을 받은 신예다.

데뷔작과 함께 칸국제영화제에 진출하는 영예를 안은 만큼 남다른 기대를 한 몸에 받던 전종서가 차기작으로 고른 영화 '콜'에서 그는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흡입력과 물 만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새로운 역사를 다시 한번 써냈다.

청순한 비주얼로 광기 넘치는 연쇄 살인마 역을 소화하기란 쉽지 않았을 법도 한데 전종서는 연약하고 사랑스러운 소녀의 이미지 안에 참 많은 것을 담아냈다.

카랑카랑한 하이톤의 목소리, 새하얀 원피스를 입은 청순한 소녀인 줄로만 알았던 영숙이다.

악귀가 들렸다며 학대하는 '신 엄마'와 전화 한 통을 통해 연결된 서연과 우정을 쌓아가다가 점점 광기가 넘실대며 폭주하는 영숙이라는 캐릭터를 전종서는 그야말로 날 것 그대로 그려내 배우의 잠재력을 폭발시키는 동시에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천진하다가도 순간 날카롭게 변하는 표정, 찰진 욕설과 소름 돋는 웃음소리, 강렬한 붉은 컬러와의 묘한 케미 등 112분 러닝 타임 동안 보는 이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파격적인 모습을 끝까지 이어가는 전종서의 열연은 그의 매력을 한 단어로 정의할 수 없을 만큼 너무 자유롭고 신선하다는 평이다.

전종서는 영화가 공개된 직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창의적이고 싶다.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만나보고 싶고 주어지는 캐릭터에 나를 넣어 신선하고 파격적이면서 잔잔하고 은은한 느낌도 주고 싶다. 그런 다채로운 모습을 영화의 톤에 맞춰 보여드리고 싶고 누구든 쉽게 하지 못했던 것을 거침없이 해보고 싶은 도전 의식이 있다"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과 배우로서의 포부도 전했다.

이에 단숨에 빠져들게 만드는 강력하고도 매력적인 빌런, 연쇄살인마 영숙 그 자체로 변신해 신인답지 않은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이며 연이은 호평을 얻고 있는 전종서의 다음 행보에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공개 직후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영화 '콜'은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