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본격 영하권 추위... 바람 강해 체감온도 더 떨어질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내일부터 본격 영하권 추위... 바람 강해 체감온도 더 떨어질 것

입력
2020.11.22 13:37
0 0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에 크리스마스 트리 모형이 설치돼 있다. 뉴스1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쏟아지는 비가 그치면 23일부터 본격적인 영하권 추위가 시작된다.

기상청은 22일 비가 그친 뒤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23일 아침 기온이 이날 아침보다 5~10도 가량 더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이에 따라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은 영하로 떨어지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5도 내외의 기온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6~7도, 낮 최고기온은 5~14도다. 24일에도 아침 최저기온은 -6~6도, 낮 최고기온은 7~15도로 비슷할 것으로 전망되며,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추위는 이번주 내내 지속될 전망이다. 수요일인 25일부터 금요일인 27일까지 아침기온은 -2~7도, 낮 기온은 9~17도로 쌀쌀하겠다. 27~29일에는 동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 영향으로 강원영동 지역에 비 또는 눈이 오겠다. 특히 28일부터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 영향으로 전국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0도 이하, 낮 기온도 10도 이하 분포를 보이면서 춥겠다.

추위는 12월로 접어들며 보다 본격화하고, 같은 달 중순부터는 전국 주평균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눈이 자주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내달 14일부터 27일까지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서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다소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고 예보했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