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연말연시 사회적 활동 자제하고 집에 머물러 달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세균 총리 "연말연시 사회적 활동 자제하고 집에 머물러 달라"

입력
2020.11.21 14:49
0 0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현장점검을 위해 서울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감염병관리센터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강남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연말연시 사회적 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21일 서울 강남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방역을 점검하면서 "코로나 확산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국민 여러분도 연말연시 사회적 활동을 자제하고 가능하면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강남구는 학원, 회사, 클럽, 주점 등이 밀집해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기 때문에 더욱 철저한 방역이 필요하다"며 각별한 주의를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강남구가 지자체 최초로 도입해 23일부터 운영하는 감염병관리센터에 대한 보고도 받았다. 감염병관리센터는 기존 선별진료소를 개편한 것으로, 진단검사의 효율성과 신속성을 높이기 위해 검사 전 과정을 자동화한 시설이다. 그러면서 "감염병관리센터가 성공적으로 운영돼 다른 지자체에 모범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남구 보건소 방문에 앞서 정 총리는 서울 송파구의 마켓컬리 장지물류센터를 찾았다. 정 총리는 지난 5월 쿠팡 부천물류센터 집단감염을 언급하면서 "그 이후로는 물류센터에서 집단감염이 없었다"며 "정부와 업계가 각별히 노력했기 때문"이라 말했다.

이혜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