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공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야당 참 안타깝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민주당 "신공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야당 참 안타깝다"

입력
2020.11.21 13:52
0 0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관련 온라인 민생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부산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해 지역별 이해 관계에 따라 입장을 달리하고 있는 국민의힘을 향해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21일 서면 논평에서 "가덕신공항을 둘러싸고 국민의힘이 내부 분열과 대립에 빠졌다"며 "무책임한 야당의 언행 앞에 국민의 실망과 한숨이 깊어진다. 분란은 혼란을 초래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앞서 정부가 '김해신공항' 사업 관련 재검토 취지의 결론을 내린 이후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 의원들 간 지역적 이해가 갈려 당 차원의 일관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것을 직격한 것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당 회의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있는 모습. 연합뉴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동남권 신공항은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국책사업이고, 얄팍한 '표 계산'으로 완수할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며 "국민의힘은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입장을 국민 앞에 내놓아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부터 공정거래3법, 가덕도 신공항까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하루빨리 스스로 빠진 딜레마에서 빠져나오기를, 또한 그 길이 너무 오래 걸리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