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0%, 미혼자 40% "비혼 출산 찬성"… 사유리 응원 이유 있었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 30%, 미혼자 40% "비혼 출산 찬성"… 사유리 응원 이유 있었네

입력
2020.11.18 17:00
0 0

통계청 2020년 사회조사 결과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 가질 수 있다" 31%
사회 가장 큰 불안요인 '신종 질병' 33%

자발적 비혼모가 됐다는 소식을 알린 방송인 사유리가 많은 동료 연예인들의 축하와 응원을 받고 있다. 사유리 SNS 제공

방송인 사유리씨가 배우자 없이 출산한 사실을 최근 고백하자 곳곳에서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마침 2년 주기로 실시하는 국민 여론조사에서도 '비혼 출산'에 찬성하는 응답이 10명 중 3명으로 과거보다 크게 높아졌다. 비혼 출산에는 여성보다 남성의 찬성 비율이 더 높았고, 미혼 응답자는 10명 중 4명이 긍정적이었다.

'비혼 출산' 찬성, 남성이 여성보다 더 높아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는 비혼 출산 찬성 응답자 비중은 30.7%로 직전 조사인 2018년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8년 전 조사 때(22.4%)와 비교하면 8.3%포인트나 오른 수치다.

특이한 것은, 비혼 출산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는 응답이 최근 2년 사이 6.3%에서 7.2%로 오르는 사이, '전적으로 반대한다'는 응답(33.1%)도 1.4%포인트 상승해 상반된 의견이 모두 이전보다 증가했다는 점이다.

비혼 출산에는 연령대가 낮을수록 긍정적이었다. 13~19세(38.0%)와 20대(38.1%), 30대(37.1%)는 40% 가까운 찬성률을 보였고, 40대 찬성 비율도 33.3%에 달했다. 반면 50대(25.0%), 60세 이상(22.8%)에서는 찬성 비율이 30% 아래로 떨어졌다. 성별로 보면 남성(32.6%)이 여성(28.8%)보다 찬성 응답이 많았다.

결혼 문화에 대한 견해

현실에서 비혼 출산 가능성이 있는 미혼 응답자 사이에선 찬성 비중이 더 높은 40.2%에 달했다. 이혼 상태의 응답자도 33.7%가 비혼 출산에 찬성했다. 반면 기혼자는 26.3%만 결혼 없는 출산에 동의했다. △초졸 이하(25.1%) △중졸(28.3%) △고졸(30.4%) △대졸 이상(33.5%) 등으로 학력이 높을수록 비혼 출산 찬성 비율이 높았다.

'동거 찬성' 60%, '결혼해야 한다' 51%

비혼 출산 외에도 정형화된 가족 형태에 대한 당위는 갈수록 낮아지는 추세다.

'남녀가 결혼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는 데 동의한 사람은 59.7%로 2018년 대비 3.3%포인트 상승했다. 8년 전(45.9%)과 비교하면 15%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결혼하면 자녀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중은 2년 전보다 1.6%포인트 적은 68.0%였는데, 남성(72.7%)과 여성(63.4%) 간 의견차가 컸다.

다만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중은 2년 전보다 3.1%포인트 상승한 51.2%로 집계됐다. 최근 젊은층의 비혼화 추세와는 상반된 조사 결과다. 결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남자(58.2%)가 여자(44.4%)보다 13.8%포인트 더 높았는데, 특히 미혼 남녀의 경우 견해 차이가 18.4%포인트로 확대됐다.

'신종 질병'이 사회 불안 요인? 2018년 3%→올해 33%

이번 조사에는 코로나19 사태 영향도 반영됐다. '사회의 가장 큰 불안 요인'을 묻는 질문에 '신종 질병'을 꼽은 응답자 비중(32.8%)이 2년 전(2.9%)보다 10배 이상 늘었다. 국가 안보(18.6→11.3%), 범죄(20.6→13.2%) 등을 불안 요인으로 답한 비중은 2년 사이 모두 줄었지만 '경제적 위험'을 꼽은 응답자는 12.8%에서 14.9%로 상승했다. 코로나19로 경제적 위협까지 경험하는 사람이 그만큼 많다는 뜻이다.

통계청 사회조사는 가족, 교육 등 10개 부문에 대해 매년 5개씩 격년 주기로 실시된다. 올해는 △가족 △교육 및 훈련 △건강 △범죄와 안전 △생활환경에 대해 지난 5월 전국의 13세 이상 3만8,000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세종= 손영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