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진표, 스가 만나 "도쿄올림픽 협력으로 현안 해결 환경 만들 것"
알림

김진표, 스가 만나 "도쿄올림픽 협력으로 현안 해결 환경 만들 것"

입력
2020.11.13 21:30
5면
0 0

스가 "감사하다, 그렇게 노력해 달라" 화답
서울 방문 요청에는 스가 "여건 갖춰 달라"?
강제동원문제 이견... 日 "의견교환에 의미"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후 같은 당 윤호중(오른쪽) 의원, 국민의 힘 김석기(왼쪽 두 번째) 의원과 함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면담을 위해 총리관저를 방문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후 같은 당 윤호중(오른쪽) 의원, 국민의 힘 김석기(왼쪽 두 번째) 의원과 함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면담을 위해 총리관저를 방문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한일의원연맹 소속 여야 국회의원들이 13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면담했다. 스가 총리가 취임 후 한국 국회의원을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이날 오후 도쿄 총리관저를 방문해 약 20분간 스가 총리를 만나 내년 도쿄올림픽 관련 양국 간 협력과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배상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면담에는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도 동석했다.

김진표 회장은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양국 교류 협력에 한일의원연맹이 노력해 양국 정상이 현안을 해결해 나가기 위한 여건과 환경을 만들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감사하다. 그렇게 노력해 달라"는 취지로 화답했다고 김 회장은 전했다.

동석한 일한의원연맹 회장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자민당 중의원 의원은 스가 총리가 "일한관계가 어려운 환경에 있으니 이를 개선하려고 생각하고 있는데, 한국 측이 좋은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생각을 제시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스가 총리는 또 "일한 양국은 서로에게 있어 매우 중요한 이웃국가로 북한에 대한 대응을 비롯해 일한, 일미한 3국의 협력을 불가결하다"고 말했다고 NHK는 전했다. 김 회장의 (한중일 정상회의 때) 서울 방문 요청에는 "여건을 갖춰달라"고 답했다.

앞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도 8~11일 방일해 스가 총리와의 면담에서 새로운 양국관계 구축을 위한 정상 간 공동선언을 제안했다. 아울러 연내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와 내년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협력 방안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을 전달했다.

양국은 한중일 정상회의와 도쿄올림픽을 통한 관계 개선의 필요성에는 공감하고 있다. 미국에서 한미일 협력을 강조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는 것도 한일 간 대화를 촉진시키는 배경이다. 그러나 양국은 강제동원 배상 문제를 두고 2년째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일본은 협력에 앞서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라 압류된 자국 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조건으로 삼고 있다. 스가 총리가 주문한 방한을 위한 여건인 셈이다. 사법 판결 존중과 피해자 중심주의를 강조하는 우리 정부로선 받아들이기 어려운 요구다.

그럼에도 최근 양국 고위급 인사와 의원들의 잇단 교류는 양 정상의 타협과 정치적 결단을 이끌어 내기 위한 사전정지 작업이라는 시각이 많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강제동원 문제 등으로 일한관계가 매우 엄중한 가운데 한국 정부 요인과 의원들이 방일해 일한관계와 북한에 대한 대응 등을 일본 측과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일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은 이에 앞서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와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와 각각 면담했다.

도쿄= 김회경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