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는 멍, 장기는 파열...3세 아들 학대한 베트남 여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몸에는 멍, 장기는 파열...3세 아들 학대한 베트남 여성

입력
2020.11.12 21:29
0 0

경기 하남경찰서 불법체류 베트남 여성 조사 중
온 몸 멍 본 의사가 경찰에 신고...생명엔 지장 없어

아동학대. 게티이미지뱅크

병원을 찾은 세 살 남자아이의 온 몸에 멍 자국이 있어 경찰이 아이의 엄마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멍뿐만 아니라 아기의 장기도 일부 파열돼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12일 경기 하남경찰서에 따르면 세 살배기 아들을 때린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베트남 국적 20대 여성인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아들 B(3)군과 서울 강동구에 있는 한 병원을 찾았다가 아이 몸에 멍이 든 것을 수상히 여긴 병원 측의 신고로 붙잡혔다.

경찰조사결과 B군은 일부 장기가 파열된 것으로 진단돼 현재 경기지역 한 권역외상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불법체류자 신분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를 학대한 사실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임명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