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하늘에 '드론택시' 첫 비행...100kg 성인 2명도 거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 하늘에 '드론택시' 첫 비행...100kg 성인 2명도 거뜬

입력
2020.11.11 10:03
수정
2020.11.11 20:24
0 0

'백투더퓨처' 30년만에 하늘 나는 '드론 택시' 현실로
20kg 쌀포대 4개 싣고 시범 비행

유인형 드론 택시가 11일 오전 11시 서울 한강공원 일대 상공에 떠 비행중이다. 높이 1.77m에 가로ㆍ세로 5.6m 크기로, 차세대 항공 교통 수단으로 꼽히는 기체다. 서울시는 이 유인형 드론에 사람 대신 20kg 쌀 포대 4개를 실어 시범 비행을 선보였다. 배우한 기자



"위이잉~". 11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한강 물빛무대 상공엔 '초대형 드론'이 떴다. 높이 1.77m에 가로ㆍ세로 5.6m 크기. 이 육중한 드론은 자그마치 프로펠러 16개를 쉼 없이 돌리며 중력을 극복한다.

큰 몸집보다 더 큰 반전은 따로 있다. 이 드론엔 '좌석'이 마련돼 있다. 이날 비행에 사람이 타진 않았지만, 100kg의 성인 두 명이 거뜬히 탈 수 있다고 한다. 드론이 하늘을 날면, 그 안에 '탄' 사람도 함께 비행하는 것이다.

1982년 개봉한 영화 '블레이드 러너'에 나온 하늘을 나는 자동차 모습.


서울에 처음으로 뜬 '하늘 택시'

이 드론은 '하늘 택시'로 개발됐다. 인구 밀도가 높고 교통 체증이 심한 대도시에 하늘을 나는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유인용 드론 택시'다. 20세기에 '블레이드 러너'(1982)나 '백 투더 퓨처2'(1989) 같은 공상과학 영화를 보며 21세기엔 모든 사람이 하늘을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타고 다닐 것이라고 여겼던 상상은 드론으로 대체돼 현실로 성큼 다가왔다. '백 투더 퓨처2'가 개봉한 뒤 30년 만이다.

이 드론 택시는 한강공원 해발 50m 상공에서 떠 서강대교와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km를 7분 동안 두 바퀴 돌았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한강 일대에서 연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에서 깜짝 선보인 이벤트다.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 택시가 실제 하늘을 비행하기는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유인형 드론 택시가 11일 오전 11시 서울 한강공원 일대 상공에서 떠 고층 아파트 주변을 지나가고 있다. 배우한 기자


'비행 금지 해제' 법 정비 등 상용화 숙제 산적... 서울시ㆍ국토부가 욕심 내는 이유

이번 유인 드론 실증 비행은 2025년을 목표로 도시항공교통 상용화를 추진중인 국토부의 계획과 이 분야에서 주도권을 쥐려는 서울시의 야심이 맞물려 이뤄졌다. 국토부는 올해 6월 '한국형 도시항공교통(UAMㆍUrban Air Mobility) 로드맵'을 발표했고, 서울시는 지난해 처음으로 연 '스마트모빌리티 엑스포'에서 유인 드론을 전시하며 미래 항공교통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하늘을 난 드론의 '주인'은 서울시다. 중국산인 이 드론의 가격은 대당 3억원대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날 행사에 중국산 유인형 드론 택시를 활용한 건 국내 업체에선 아직 개발에 성공한 곳이 없고, 사용을 검토했던 미국 업체 기체는 시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일부 결함이 발견돼 제외했다"며 "2025년 상용화에 맞춰 국내 개발이 성공하면 우선 사용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와 국토부가 함께 유인 드론 비행 실증에 나섰지만, 상용화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현행 항공법에 따르면 서울 강북은 대부분 드론 비행 금지구역이고, 강남은 제한구역이다. 이날 유인 드론 깜짝 비행도 국토부의 한시적 승인으로 이뤄졌다. 국토부는 2024년까지 관련 법과 제도 정비를 비롯해 운항 기준을 세우기 위한 실증 작업으로 UAM 현실화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번 실증은 그 계획의 일환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2025년 UAM 상용화를 위해 로드맵에서 밝힌 과제를 산학연관 협업으로 차질없이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UAM 도심 거점 마련(2025~2029)과 노선 확대(2025~2030)등을 통해 자율비행(2035)까지 목표로 삼았다. 하늘길이 열려 드론 택시가 상용화되면 서울 여의도에서 인천공항까지 20분만에 이동할 수 있다. 상용화 초기엔 40km(인천공항-여의도) 기준 11만원으로 모범택시 요금보다 비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시장이 커지고 자율비행이 이뤄지면 2만원 수준으로 비용이 확 줄 것이란 게 국토부의 전망이다. 이날 비행한 드론의 최대 속력은 130km/h다.


1989년 개봉한 영화 '백 투 더 퓨처2'에 나온 하늘을 나는 자동차 모습.


헬리콥터와 달리 친환경, 저소음.... 인천공항서 여의도까지 20분, 교통비는?

도심항공교통은 1980년대부터 기술 개발 흐름이 쉼 없이 변했다. 도로 주행과 비행을 겸용하는 '플라잉카'를 시작으로, 개인이 소유한 소형 비행기를 거쳐 최근엔 유인 드론을 중심으로 한 UAM으로 개발의 중심축이 옮겨지는 추세다.

세계 UAM 시장은 미국과 중국이 선도하고 있다. 미국 차량 공유업체인 우버는 2023년부터 '하늘 택시'라 불리는 우버에어를 출시할 예정이고, 중국 드론 제조 업체인 이항사도 같은 해 광저우에서 유인 드론 상용 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에서도 개발 열기는 뜨겁다. 현대자동차는 2028년까지 8인승 드론택시 기체를 제작해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비행기와 달리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고, 헬리콥터보다 소음이 크게 준 게 드론형 UAM의 특징이다. 전기를 에너지로 써 친환경적이란 것도 장점. 서울시 관계자는 "헬리콥터가 프로펠러가 고장이 나면 사고로 직결되지만, 드론형 UAM은 일부 프로펠러가 고장이 나도 다른 프로펠러가 있어 안정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며 "발생 소음도 헬리콥터(80db)보다 20%이상 낮다"고 말했다.

유인형 드론 택시가 11일 오전 11시 서울 한강 주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높이 1.77m에 가로ㆍ세로 5.6m 크기로, 차세대 항공 교통 수단으로 꼽히는 기체다. 배우한 기자


서울시는 UAM 상용화에 팔을 걷어붙였다.

내년부터 항공 분야 관련 대학 및 기업과 협약을 맺어 전문 인력 양성에 나선다. 관련법이 정비되면 소방구조 작업에도 적극 투입할 방침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하늘을 이동통로로 활용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높은 인구밀도와 고질적 교통 체증으로 지상교통의 한계를 맞은 대도시의 교통난 해법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상용화까지는 가야 할 길이 멀지만, 안전하고 편안한 일상으로 안착할 수 있게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