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115년 전통 인천고, 인상고 잡고 결승행

입력
2020.10.31 20:28
수정
2020.10.31 20:30
0 0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인천고 선수들이 3회 선취득점에 성공하자 환호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인천고 선수들이 3회 선취득점에 성공하자 환호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3회말 인천고 김시현이 2루도루하다 태그아웃되고 있다. 인상고 유격수는 구창준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3회말 인천고 김시현이 2루도루하다 태그아웃되고 있다. 인상고 유격수는 구창준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2회초 인상고 1루주자 전희범이 2루에서 포스 아웃되고 있다. 인천고 유격수는 이찬영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2회초 인상고 1루주자 전희범이 2루에서 포스 아웃되고 있다. 인천고 유격수는 이찬영 .고영권 기자


115년 역사의 인천고가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준결승에서 신생 강호 인상고를 3-0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인천고는 1996년 이후 24년 만에 결승에 진출, 유신고를 꺾은 서울고와 봉황대기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인천고는 3회 3루 주자 김현종이 김현준의 유격수 앞 땅볼 때 홈을 파고들며 선취점을 가져 갔다. 1점차의 아슬아슬한 리드를 지키던 6회, 선두 타자 장규현이 인상고 2루수의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다. 이후 노명현의 희생번트로 3루까지 진루한 후 이찬영의 내야땅볼 때 인상고 유격수의 실책으로 두번째 득점를 올렸다. 이 때 2루까지 진루한 이찬영마저 후속 타자의 우전안타로 홈에 들어왔다.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에서 인천고 선발투수 이호성이 역투하고 있다.20201031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에서 인천고 선발투수 이호성이 역투하고 있다.20201031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인천고 이찬영이 타격한 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20201031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인천고 이찬영이 타격한 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20201031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3회말 인상고 송현우가 외야로 타구를 보내고 있다. 고영권 기자

31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4강전 인상고-인천고 경기 3회말 인상고 송현우가 외야로 타구를 보내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인천고 선발투수 이호성은 7과 2/3이닝 동안 인상고의 강타자들을 상대로 탈삼진 10개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이어 던진 한지웅이 1과 1/3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으며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인상고는 이날 1안타로 타선이 침묵하며 전국교교야구대회 첫 4강 진출로 만족해야 했다. 인천고는 내달 2일 오후 6시 30분 목동야구장에서 유신고를 물리친 서울고와 우승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고영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