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경부선 철도 직선화로 도심 대개조"… 변 부산시장 대행, '혁신의 회랑' 조성계획 공개
알림

"경부선 철도 직선화로 도심 대개조"… 변 부산시장 대행, '혁신의 회랑' 조성계획 공개

입력
2020.10.28 18:02
0 0

부산시-파리개발公 재생혁신 세미나
변 대행, 4개 혁신지구조성 구상 제시

도심지에 총 86만㎡ 가용부지 조성
기업 1000개 유치·?일자리도 1만개

1만 세대 주거·?30만㎡의 업무시설
"시민 중심의 워라벨 도시 만들 터"

부산시는 28일 오후 5시 벡스코에서 파리개발공사(SEMAPA·세마파)와 '부산-세마파 철도부지 재생혁신 공동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28일 오후 5시 벡스코에서 파리개발공사(SEMAPA·세마파)와 '부산-세마파 철도부지 재생혁신 공동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경부선 철도 직선화를 반드시 이뤄내 철도부지에 '혁신의 회랑'을 조성, 부산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부산시는 28일 오후 5시 파리개발공사(SEMAPA·세마파)와 공동주최한 '부산-세마파 철도부지 재생혁신 공동국제세미나'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세계적 철도부지 재생 성공사례인 '파리 리브고슈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세마파와 '대전환기 부산의 미래를 어떻게 준비하나'라는 의제를 함께 고민한 이번 온라인 세미나에 대해 국내외에서도 높은 관심이 쏠렸다.

이 자리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상드린느 모레 세마파 사장의 파리 리브고슈 프로젝트 발제에 이어 부산 철도부지에 대한 혁신적인 활용방안을 발표했다. 도심 철도 노선을 직선으로 지하화, 기존 철도부지에 '혁신의 회랑'을 조성하는 게 골자다.

변 대행은 이날 '혁신의 회랑' 조성계획 발표에 앞서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도시재생 촉진 혁신지구' 조성 △4차산업 육성을 통한 미래 먹거리 확보 및 청년 일자리 창출 △삶의 질과 여가를 중시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건강한 도시 조성의 '혁신의 회랑 3대 기본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부산항과 서면 도심에 인접한 4개 혁신지구에 대한 조성 구상을 발표했다. 4개 혁신지구는 △북항재개발 권역(부산항과 인접한 부산역 조차장, 부산진역 CY부지) △서면 도심 권역(범천차량기지, 가야차량기지)으로 나눠 △부산역 조차장에는 '유라시아 국제비즈니스 혁신지구' △부산진역 CY부지에는 '글로벌 스타트업 혁신지구' △범천차량기지에는 '메디&컬쳐 혁신지구' △가야차량기지에는 '크리에이티브 컬쳐 혁신지구'를 각각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혁신의 회랑' 중 철도 지하화 노선이 확정되지 않은 사상역과 구포역은 향후 구체화하기로 했다.

4개 혁신지구 가운데 '유라시아 국제비즈니스 혁신지구'는 부산역 조차장을 이전, 단절된 원도심의 주요기능과 북항을 연계하도록 입체 보행공간을 조성하고, 금융·해양물류·비즈니스 지원시설을 유치하는 한편 기존 철도시설(전차대, 동차고)을 활용해 철도역사공원 및 문화콤플렉스 거점을 조성하기로 했다.

'글로벌 스타트업 혁신지구'는 컨테이너 야적장을 이전, 원도심의 주거지역과 향후 부산항 5부두 물양장에 조성될 친수공간을 연계하는 대규모 프롬나드를 조성하고, 청년들의 창업을 위해 부산지역 연합캠퍼스, 청년 주택, 코워킹 스페이스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메디& 컬쳐 혁신지구'는 지난 6월 철도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정부 예타를 통과한 곳으로, 서면 도심과 연계한 의료·건강·실버케어 등의 의학기술기반 산업유치와 유엔수송기지 등 근대자산을 활용한 청년문화예술 중심의 범천아티스테이션을 조성할 계획이다.

'크리에이티브 컬쳐 혁신지구'는 서부산지역 산업단지를 지원할 소재·부품·장비산업의 R&CD 플랫폼 기능을 유치하고, 대규모 기반시설로 고립된 가용토지의 고저 차를 극복하기 위해 인공지반을 조성해 한류문화 산업 활성화를 이끌 지역 집객거점과 오픈스페이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4개 혁신지구를 연결하는 폐철도 선형구간에는 '경부선 숨길 공원(가칭)'을 조성, 그동안 소외됐던 철로변 지역재생과 관리방안 수립을 통해 도시 정주 환경을 개선하고, 주변 지역 개발사업과 연계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발제를 마치면서 "4개 혁신지구 개발사업을 통해 도심지에 총 86만㎡의 가용부지를 조성할 수 있다"라며 "이곳에 1,000개의 기업을 유치해 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1만세대의 주거와 30만㎡의 업무시설, 20만㎡의 공공시설, 9만㎡의 공원을 제공해 시민 중심의 일터, 삶터, 놀이터가 공존하는 워라벨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시는 경부선 철도 직선화를 반드시 달성하고, 철도부지에 혁신의 회랑을 조성, 부산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목상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