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폼페이오 "중국·북한·이란은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
알림

폼페이오 "중국·북한·이란은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

입력
2020.10.28 00:51
0 0

국제종교자유의날 기념 성명에서
"국민 침묵 강압적 조치 강화해 와" 비판
트럼프 지지 보수 기독교층 결집 노린 듯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 인도 뉴델리를 찾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델리=EPA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 인도 뉴델리를 찾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델리=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과 북한, 이란을 직접 언급하면서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라고 지적했다. 다음달 3일 대선을 앞두고 중국을 겨냥한 행보로 읽히지만 북한이 지난 10일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을 때에도 북한에 대한 언급을 자제했던 미국이 종교와 관련해서는 북한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7일(현지시간) 국제종교자유의 날을 기념한 성명을 내고 가장 지독한(egregious) 종교자유 박해 국가로 중국과 이란, 북한을 꼽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중국과 이란, 북한 등 가장 지독한 종교자유 박해 국가 셋은 국민을 침묵시키기 위한 강압적 조치를 강화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대한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더 나쁘게도 중국은 중국 공산당 정책과 맞지 않는 모든 종류의 신앙과 믿음을 근절하려고 해왔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성명은 종교자유의 날에 맞춰 매년 발표하는 것이다. 이날 성명의 초점은 종교자유 수호를 위한 미국의 노력 및 중국의 종교탄압 비판에 맞춰진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예년의 성명에서 달라진 점도 눈에 띈다. 작년과 재작년 성명에서는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 않았으나 올해 성명에서 중국과 이란, 북한을 콕 집어 거론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일부에서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보수 기독교인을 염두한 성명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비록 비판의 초점은 중국에 뒀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공식 성명을 내놓은 것도 눈길이 간다. 트럼프 행정부는 대선을 앞두고 북한을 자극할 만한 언행을 가급적 하지 않았다. 북한이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ICBM을 공개했을 때도 폼페이오 장관은 시험발사가 중요한 것이라며 의미부여를 하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 2017년 국가별인권보고서에서 ‘북한 주민들이 정부의 지독한 인권침해에 직면했다’는 표현으로 북한 정권을 비판했지만 작년 3월 발표된 2018년 보고서와 올해 3월 발표된 2019년 보고서에선 해당 내용을 넣지 않은 바 있다.

김진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