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내년 1월 백신 접종 가능할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英, 내년 1월 백신 접종 가능할 것"

입력
2020.10.18 22:50
수정
2020.10.18 22:54
0 0

"아스트라제네카ㆍ옥스퍼드대 백신, 연말께 출시 가능"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의 회사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내년 1월 정식으로 배포될 수 있다고 영국의 선데이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선데이타임스에 따르면 영국의 감염병 전문가인 조나단 반탐 노팅엄대 교수는 지난주 의회에 출석해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 최종단계인 제3상 시험의 결과가 10월말부터 11월말 사이에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을 오는 크리스마스 직후에 출시하는 게 비현실적인 것은 아니다"며 내년 1월에 배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드러냈다.

영국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개발한 이번 코로나19 백신이 3차 임상시험을 거쳐 규제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바로 국립보건서비스(NHS)를 통해 고령자들에 우선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맷 핸콕 영국 보건부장관은 "NHS는 매년 수백만명의 사람들에게 질병 예방 접종을 실시한 경험이 있다"며 "규제 기관의 엄격한 검사를 받는 즉시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 백신을 출시할 준비가 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영국 정부는 NHS 및 각 지역 당국의 산업보건제도에 따라 코로나19 및 독감 백신을 투여하기 위해 완전히 훈련되고 경험이 풍부한 의료 전문가의 수를 확대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