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채동욱-이재명' 만남 후 옵티머스 추진사업 급물살"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권영세 "'채동욱-이재명' 만남 후 옵티머스 추진사업 급물살"

입력
2020.10.18 23:00
0 0

이재명(가운데) 경기지사가 16일 경기 수원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나와 지지자들과 인사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옵티머스 자산운용이 경기 광주에 추진하다 난항을 겪었던 물류단지 사업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만난 직후 '급물살'을 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지사가 옵티머스 고문이었던 채 전 총장과 만난 이후 각 부처에 사업협조 공문을 보낸 정황 때문이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5월 11일 광주 봉현물류단지 사업과 관련한 공문을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20곳에 발송했다. 사업승인에 대해 의견을 구하며 '산업단지 인허가 절차 간소화를 위한 특례법'에 따라 기한 내 회신이 없을 경우 '이견 없음'으로 처리하겠다는 내용이었다.

권 의원은 해당 공문의 발송 시점이 채 전 총장과 이 지사가 만난 지 사흘만이라는 점에서, 두 사람의 회동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공개된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작성한 '펀드 하자 치유 관련' 문건에 따르면, 채 전 총장과 이 지사는 5월 8일 만났다. 해당 문건에는 ‘채동욱 고문이 2020년 5월 8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면담. (사업의) 패스트트랙(신속) 진행 확인’ ‘(사업) 인허가 시점 9월, 예상 차익은 1680억원’ 등 사업 관련 얘기를 나눈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채 전 총장 측은 지난 8일 입장문을 내고 "해당 날짜에 단체장(이 지사)을 처음으로 만난 적은 있다"면서도 "봉현물류단지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나 인허가 등과 관련한 그 어떤 말을 꺼낸 사실조차 없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도 지난 9일 페이스북에 "전혀 불가능한 허구"라고 주장했다.


이혜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감2020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