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계란 한 판, 정체는 황찬섭 "태백장사 수식어 붙도록 열심히 할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복면가왕' 계란 한 판, 정체는 황찬섭 "태백장사 수식어 붙도록 열심히 할 것"

입력
2020.10.18 19:19
0 0

'복면가왕' 황찬섭 선수가 출연했다.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계란 한 판의 정체는 황찬섭 선수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부뚜막 고양이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8인의 노래가 전파를 탔다.

이날 1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씨름 한 판과 계란 한 판의 대결로 꾸며졌다. 두 사람은 The Nuts의 '사랑의 바보'를 선곡했다.

씨름 한 판의 감미로운 음색과 계란 한 판의 부드러운 보이스가 판정단을 감동케 했다.

대결 결과 18 대 3으로 씨름 한 판이 승리해 2R에 진출했다. 솔로곡으로 이승기의 '삭제'를 부르며 복면을 벗은 계란 한 판의 정체는 씨름계 아이돌 황찬섭 선수로 밝혀졌다.

'복면가왕' 황찬섭 선수가 노래 실력을 뽐냈다.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에 씨름 선수 중 처음 출연한 황찬섭은 "녹화 전주에 추석 장사 씨름 대회가 있어서 출연을 결정하기 어려웠는데 씨름은 계속해왔었고 '복면가왕'은 다시 없을 무대 같아서 정읍에서는 운동하고 서울에서 노래 연습을 하며 왔다 갔다 했다"라고 전했다.

황찬섭 선수 씨름 영상이 340만 뷰를 돌파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목표에 대해 그는 "제 앞에 붙는 수식어가 300만 뷰, 씨름계의 여진구라고 하는데 제가 아직 장사 타이틀이 없다. 앞에 '태백장사 황찬섭'이라는 타이틀이 붙을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경기를 앞두고 힘을 얻기 위해 즐겨듣는 노래가 있다는 황찬섭은 "시합 전에 고음 노래를 많이 듣는다. 김상민의 노래나 소찬휘의 'Tears'를 즐겨 듣는다"라고 말했다.

즉석에서 소찬휘의 노래를 들은 그는 "이른 시일 내에 장사 타이틀을 차지할 거 같다"라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MBC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