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김기태 "감독 된 후 징크스 많아졌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당나귀 귀' 김기태 "감독 된 후 징크스 많아졌다"

입력
2020.10.18 18:36
0 0

김기태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징크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방송 캡처

김기태가 씨름 감독이 된 후 징크스가 많아졌다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기태가 징크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기태는 숫자 7이 행운을 가져다준다고 믿고 있었다. 김숙은 전 농구 감독인 현주엽에게 김기태의 마음에 공감하는지 물었고, 현주엽은 "징크스가 없다"고 답했다. 그의 말을 들은 김기태는 "역시 외래 스포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기태는 이어 "감독이 된 후 징크스가 많아졌다. 선수 시절에는 나만 신경 쓰면 됐다. 그런데 지금은 13명의 선수들을 신경 써야 한다"고 감독의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