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지석진, 이광수 비난한 이유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런닝맨' 유재석→지석진, 이광수 비난한 이유는?

입력
2020.10.18 17:51
0 0

이광수(오른쪽)가 SBS '런닝맨'에서 녹화 전에 있었던 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방송 캡처

유재석 지석진 하하가 이광수에게 농담을 건넸다.

1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이광수가 녹화 전에 있었던 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광수는 "조금 전에 화장실에 가려고 여기 근처에 있는 건물에 들어갔다. 사람들이 앉아 있길래 인사하고 볼일을 보고 나왔다. 그런데 알고 보니 가정집이더라. 촬영을 위한 장소인 줄 알았다. 너무 죄송했다"고 이야기했다.

멤버들이 비난하자 이광수는 "대기실이라고 생각했다. 어쩐지 안에 있는 분들이 인사를 안 받아주시고 그냥 쳐다보시더라"라고 말했다. 지석진은 그에게 "새로운 형태의 갑질"이라고 했고, 하하는 "무단 침입"이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알량한 인기 좀 있다고…"라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