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강기정과 통화, 진정성 신뢰…진상 규명돼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송영길 "강기정과 통화, 진정성 신뢰…진상 규명돼야"

입력
2020.10.18 14:37
0 0

"검찰, 조작하고 로비 진술 묵살했다면 심각한 범죄"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라임 사태의 장본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대로 검찰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잡기 위한 조작을 하고 검찰과 야당 정치인들에 대한 로비 진술을 묵살했다면 심각한 범죄 행위"라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강기정 전 수석과 통화를 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송 의원은 "강기정 전 수석을 수십년 간 접해온 많은 사람들은, 그래서 그의 성품을 잘 아는 사람들은 그가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김봉현 등에 대해 고소를 하고 조선일보를 규탄하는 것을 보면서 그의 진정성을 신뢰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또 "대통령 말씀대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16일 옥중 서신을 통해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을 통해 로비를 하고 현직 검사를 대상으로 접대를 했다는 내용 등을 폭로했다. 김 회장은 "검찰 출신 변호사로부터 강기정 청와대 전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보석으로 재판받게 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손성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