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빅히트, 플레디스 품었다…세븐틴과 한솥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BTS' 빅히트, 플레디스 품었다…세븐틴과 한솥밥

입력
2020.10.18 12:38
수정
2020.10.18 12:47
0 0

공정위, 양사 기업결합 승인

방탄소년단(BTS)이 온라인 방식을 통해 전 세계 아미(방탄소년단 팬)들과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플레디스) 인수를 승인했다. 플레디스는 세븐틴, 뉴이스트(NU`EST)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다.

공정위는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가 관련 시장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18일 밝혔다. 빅히트는 지난 5월과 6월 2차례에 걸쳐 플레디스 주식 85%를 취득하고 공정위에 기업결합 신고를 했다.

빅히트는 세계적인 아이돌그룹 BTS를 비롯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여자친구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다.

공정위는 국내 연예 매니지먼트와 국내 대중음악 제작시장 등을 대상으로 두 회사가 합병했을 때 경쟁이 제한되는지 여부를 심사했다. 하지만 SM·YG·JYP 등 대형 기획사와 카카오M·CJ EM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경쟁을 벌이고 있어, 두회사 결합 후에도 관련 시장 점유율 등에는 큰 제한이 생기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K팝 열기와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 사업역량을 키우기 위한 연예기획사 사이 다양한 결합이 이뤄지고 있다"며 "경쟁제한 우려가 없는 기업결합은 허용해 기업의 경쟁력이 올라가고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민재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