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라임 수사팀, '검사 로비 의혹' 규명하라" 수사 지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라임 수사팀, '검사 로비 의혹' 규명하라" 수사 지시

입력
2020.10.17 20:38
수정
2020.10.18 10:04
0 0

1조6천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한 검찰 술접대 의혹에 대해 신속한 수사를 주문했다.

윤 총장은 이날 대검 대변인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라임 사건 관련 추가 로비 의혹’에 대해, 현재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16일 옥중 입장문을 통해 ‘검찰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을 상대로 술접대를 했으며, 그중 한 명은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폭로했다. 김 전 회장의 폭로 이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해당 의혹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A변호사는 김 전 회장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