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앨리스' 기억 찾은 김희선, 예언서 마지막 장 비밀 밝혀낼까
알림

'앨리스' 기억 찾은 김희선, 예언서 마지막 장 비밀 밝혀낼까

입력
2020.10.16 14:16
0 0
김희선의 예사롭지 않은 모습이 포착됐다. SBS 제공

김희선의 예사롭지 않은 모습이 포착됐다. SBS 제공


'앨리스' 오늘(16일) 예언서 마지막 장의 비밀이 공개된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핵폭탄급 전개로 안방극장을 뒤흔들고 있다. 시간여행 비밀을 파헤치던 윤태이(김희선)와 박진겸(주원)은 이제 시간여행 종말을 담고 있는 예언서를 찾기 위해 '선생'이라는 정체불명의 존재와 맞서게 됐다. 과연 '앨리스'가 남은 4회 동안 어떤 이야기를 펼칠지 관심과 기대가 커진다.

박선영(김희선) 죽음의 비밀을 풀고 시간여행으로 인한 모든 사건들을 종결시키기 위해서는 예언서 마지막 장 내용을 알아야만 한다. 예언서 마지막 장에 시간여행을 막는 방법이 담겨있기 때문. 그리고 예언서 마지막 장은 윤태이의 기억 속에 봉인돼 있다.

12회 엔딩에서 윤태이가 박선영과 만나 어릴 적 기억을 되찾은 만큼 예언서 마지막 장 비밀이 언제 밝혀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런 가운데 16일 '앨리스' 제작진이 13회 본방송을 앞두고 역대급 강력 스포를 전했다. 13회에서 예언서 마지막 장의 비밀이 밝혀진다는 것. 그리고 그 중심에 기억을 되찾은 윤태이, 어머니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필사적인 박진겸, 어린 시절 윤태이와 박진겸의 비밀을 모두 끌어안았던 박선영이 있다는 전언이다.

제작진은 "오늘(16일) 드디어 예언서 마지막 장의 비밀이 드러난다. 예언서 마지막 장에 담긴 내용은 윤태이와 박진겸은 물론 TV 앞 시청자도 모두 놀랄 만큼 충격적일 것이다. 과연 예언서의 비밀을 누가 어떻게 알아냈을지, 예언서 마지막 장에 담긴 충격적 내용은 대체 무엇일지, 이후 윤태이와 박진겸의 운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앞서 12회 엔딩에서 윤태이는 죽음 위기 끝에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갔다. 윤태이는 그곳에서 자신과 똑같이 생긴 박선영과 마주했고 과거의 기억을 되찾았다.

그러나 또 다른 충격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다. 2010년 고등학생 박진겸의 얼굴에 붉은 반점이 생긴 것. 또 그의 눈빛 역시 2020년 형사 박진겸과 동일인이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섬찟하게 변해버렸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13회는 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또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 온라인 독점 공개된다.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