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문 대통령 지지율 47%로 반등… 5주 만에 부정평가 앞선 이유는
알림

문 대통령 지지율 47%로 반등… 5주 만에 부정평가 앞선 이유는

입력
2020.10.16 13:54
수정
2020.10.16 14:01
0 0

한국갤럽 10월 2주차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조사
긍정평가 44%서 47%, 부정평가 46%서 42%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뭄타즈 자흐라 발로치 신임 주한 파키스탄대사에게 기념촬영을 요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뭄타즈 자흐라 발로치 신임 주한 파키스탄대사에게 기념촬영을 요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오르면서 5주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섰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긍정평가는 47%로 지난 조사보다 3%포인트 올랐고 부정평가는 42%로 6%포인트 떨어졌다.

한국갤럽은 13~15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47%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어느 쪽도 아니다'라는 응답은 4%, '모름ㆍ응답거절'은 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0월 2주차 조사로, 추석 특별방역기간인 지난달 26일부터 11일까지인 9월 5주차와 10월 1주차에는 조사하지 않았다.

긍정평가 원인에 대한 응답을 연령별로 보면 40대와 50대가 58%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30대 54%, 60대 이상 39%, 18~29세 37% 순이었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앞선 건 18~29세(부정평가 38%), 60대 이상(51%) 뿐이었다.

긍정평가의 주요 요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이 29%로 가장 높았지만 40%대로 나왔던 이전 조사와 비교하면 크게 떨어졌다. 다음으로 '전반적으로 잘한다' 8% '복지 확대' 6%, '기본에 충실ㆍ원칙대로 함ㆍ공정함', '외교ㆍ국제 관계', '서민 위한 노력' 각각 4% 순이었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15%)이 꼽혔다. 다음으로 '경제ㆍ민생 해결 문제 부족' 11%, '북한 관계' 10%, '인사 문제' 8%,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7% 순이었다.

한국갤럽은 "부정 평가 이유가 여러 분야에 걸쳐 분산된 것은 7일부터 시작된 국정감사에서 다양한 현안이 다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추석 전과 비교하면 부동산 정책과 북한 관련 언급이 늘었는데 직전 조사와 비교해 부정평가가 각각 5%포인트 올랐다"며 "새로운 임대차보호법 시행에 따른 수도권 전세난, 추석 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 영향으로 추정된다"고 평가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38%로 직전 조사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 국민의힘은 18%로 이전(21%)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아무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은 31%, 정의당은 5%로 조사됐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