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지갑이 스르르...그 시장엔 삶의 향기가 꿈틀거린다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어느새 지갑이 스르르...그 시장엔 삶의 향기가 꿈틀거린다

입력
2020.10.17 10:00
0 0

<148> 마음에 남는 세계의 시장 여행

아침부터 맥을 못 출 때, 떠나지 못해 몸이 근질근질할 때, 이 높은 가을 하늘 아래 집 안에서 옆구리가 허전할 때, 보기만 해도 삶의 활기가 느껴지는 인상 깊었던 세계의 시장을 들춰 본다.

영화 '노팅힐'의 추억...런던의 포토벨로 마켓(Portobello Market)

이 시장에 더 큰 활기를 불어넣는 건 바로 컬러풀한 벽. 배경이 사람이든 아이템이든 주인공으로 만든다. ⓒ강미승

주말마다 신세계가 펼쳐진다는 전설 아닌 전설을 간직한 곳, 바로 포토벨로 마켓의 앤티크 시장이다. 스타일을 중요시하는 런던에서 빈티지한 감각을 송두리째 펼쳐 보인다. 파스텔톤 주택가와 게릴라처럼 거리를 점거해 패션과 생활소품 등을 펼쳐놓은, 우주에서 구해 온 것으로 의심되는 보따리장수의 행진이 끝이 없다. 체류 시간이 하염없이 늘어진다. 앤티크 접시 하나를 들었다 하면 주인의 ‘네버엔딩 스토리’를 듣느라 말뚝을 받아야 할 지경. 단순히 물건이 아니라 그 가치를 판다. 여기에 거리의 악사와 마임 공연까지 합세, 빈티지 시장을 미학의 경지로 끌어올린다.

영화 '노팅힐'의 촬영지란 사실은 21년이 지난 지금도 이곳에 낭만을 색칠하는 레퍼토리다. ⓒ강미승


포토벨로 마켓은 주중에도 열린다. 그러나 스토리텔러이길 자부하는 앤티크 상인은 만날 수 없다. ⓒ강미승


이리저리 들여다보는 맛에, 귀는 군침 도는 이야기에 빠져든다. ⓒ강미승


여기가 내 부엌이로세...바르셀로나의 라 보케리아(La Boqueria)

햇살 머금은 색깔에 눈이 시리다. 과일은 이 시장을 '왕 중의 왕'으로 올린 선두주자. ⓒ강미승

시장에 들어서기 전부터 흥은 충전되었다. 람블라 거리에서 펼쳐지는 마임의 감동을 간직한 채 슬쩍 한눈을 팔면 바로 시장 입구다. 철제 지붕 아래로 들어서면서 눈이 360도 돌아간다. 어느 상점 하나 나무랄 데 없이 전시의 대가다. 초리조도, 올리브도, 과일도, 빵조차도 모두 적재적소에 놓였다. 균형감이랄까. 눈요기를 실컷 하고 빈손으로 나갈까 싶지만, 타파스(Tapasㆍ한입에 털어 넣을 만한 작은 음식) 바 한 켠에 이미 자리 잡은 자신을 발견하고 만다. 싱싱한 해산물이 잘 생긴 요리사의 능숙한 손놀림에 지글지글 굽히고, 접시가 척척 코앞에 놓인다. 오늘 여기서 살아 버릴까.

타파스 바에선 갑자기 시간이 많아진다. 여러 가지 핑계로 저 자리에 앉고 만다. ⓒ강미승

건강해지는 식습관을 들이기로 작정한 시장. 튀김 요리가 있어야 할 자리에 초리조와 치즈가 살포시 앉아 있다. ⓒ강미승


네 안목을 부탁해...로마의 포르타 포르테제(Porta Portese)

아파트 앞에 차린 파라솔 아래서 치열한 물건 찾기가 시작된다. ⓒ강미승

유럽에서 동남아시아의 향기가? 분위기를 말하는 게 아니다. 1,300원가량 되는 1유로를 500원쯤으로 여겨야 맘이 편해지는 이탈리아에서 유난히 물가가 저렴한 곳이다. 1유로에 드레스도 건질 기회의 땅이다. 장갑 같은 액세서리부터 번듯한 아우터까지 패션 아이템이 주를 이룬다. 다리가 저릴 때쯤 각종 잡화나 생활용품이 또 한 차례 시작된다. 다만, 산처럼 쌓인 옷 무더기 속에서 보물을 발견하려면 팔 근육과 어느 정도의 패션 안목이 필요하다. 감각 있는 친구와 함께 가면 더욱 좋다. 집에 돌아와 쓰레기를 수거해 온 게 아닌지 반성할 수 있다. 세상엔 공짜가 없는 모양.

물건을 꼭 진열대에만 놓으란 법이 있나? 파는 건지 버린 건지 알쏭달쏭한 아수라장 속에 보석을 발견할 수도 있다. ⓒ강미승


자, 눈알이 빠지지 않도록 조심합시다. 같은 게 하나도 없거든요. ⓒ강미승


여기서 좀 쉬어도 되겠니? 이스탄불의 오르타쿄이(Ortaköy) 시장

오르타쿄이 벼룩시장의 잠든 모습. 일부러 맞춘 걸까, 우연인 걸까. 설치 미술의 향기가 난다. ⓒ강미승

심심하면 '세계의 ○○관광지'로 선정되는 이스탄불의 ‘그랜드 바자르’. 과잉 친절을 탑재한 상인을 비롯해 쌓기 대회에서 1등 감인 물건에 압도당한 채 거대한 인파의 홍수에 떠밀린다. 이 구시가지의 미로에서 신시가지로 건너가면 바닷바람을 끼고 있는 오르타쿄이 자미(사원) 옆에 시장이 있다. 상인의 안목이 꽤 높다. 입에 따발총을 단 터키인답지 않게(?) 정중하다. 아이템마다 ‘터키다움’을 잃지 않아 주머니가 저절로 스르르 열리기 일쑤. 귀국해서도 노래를 부르는 쿰피르(구운 감자 요리)를 한 입 베어 물고 보스포러스 해협의 망망대해를 바라보는 낭만은 이곳의 부록이다.

분주함을 생명으로 하는 터키이기에, 아기자기하고 소박한 시장에 더욱 끌렸는지도 모르겠다. ⓒ강미승


터키식 구운 감자 요리인 쿰피르. 소년의 얼굴만 한 감자 위로 치즈 듬뿍, 옥수수 와르르, 한 끼로 뚝딱! ⓒ강미승


쿰피르를 포장해 향해야 할 곳은 보스포러스 해협 앞. 당신은 지금 유럽과 아시아 사이에 엉덩이를 걸치고 있습니다. ⓒ강미승


강미승 여행칼럼니스트 frideameetssomeone@gmail.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뿌리다와 탕탕의 지금은 여행 중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