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빌보드 뮤직 어워드' 기념 공연 무대는 인천공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BTS '빌보드 뮤직 어워드' 기념 공연 무대는 인천공항

입력
2020.10.15 13:08
수정
2020.10.15 20:58
0 0

4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수상

14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4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한 방탄소년단은 인천국제공항에 특별히 마련된 무대 영상을 통해 전 세계 팬들을 만났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BTS)이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4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의 주인공이 됐다.

14일(현지 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서 BTS는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음반 판매량에 스트리밍 재생 횟수, 팬 투표 등 소셜 데이터 지수를 종합해 수상자가 가려진다. BTS는 "(이번 수상은) '아미(팬)'와 BTS가 얼마나 긴밀하게 연결돼 있는지 알 수 있는 증거"라며 "아미와의 연결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BTS는 사전에 인천국제공항에서 촬영한 '다이너마이트' 공연 영상을 통해 전 세계 팬들을 만났다. 공연이 끝나자 공항 터미널 내부 전경이 나오면서, 세계 주요 도시가 목적지로 표시된 출국 전광판과 비행기 등이 화면에 잡혔다. BTS 측은 코로나19로 단절된 세계가 다시 연결되길 희망하는 마음에서 이번 무대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BTS는 올해 '톱 듀오ㆍ그룹'부문에도 후보자로 지명돼 지난해에 이어 2관왕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수상의 영예는 조나스 브라더스에 돌아갔다. '그래미 5관왕' 타이틀을 보유한 빌리 아일리시가 '웬 위 올 폴 어슬립, 웨어 두 위 고?' 앨범으로 '톱 빌보드 200 앨범'과 '톱 뉴 아티스트' 등을 수상해 3관왕에 올랐다. '톱 핫100 송'은 '올드 타운 로드'를 부른 릴 나스 엑스에 돌아갔다.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는 리조가 받았다.

빌보드 측이 주최하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그래미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당초 4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한차례 연기돼 가을에 열렸다.

장재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