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근 대위 "커리어 의혹 사실무근, 성추행 혐의 처벌 받았지만 억울" [전문]
알림

이근 대위 "커리어 의혹 사실무근, 성추행 혐의 처벌 받았지만 억울" [전문]

입력
2020.10.13 08:10
0 0
이근 대위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해명하고 심경을 밝혔다. 이근 대위 유튜브 영상 캡처

이근 대위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해명하고 심경을 밝혔다. 이근 대위 유튜브 영상 캡처


이근 대위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해명하고 심경을 밝혔다.

13일 이근 대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 커뮤니티에 "UN을 포함한 제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현재 제기되는 모든 내용들은 사실과 다르다.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다. 해당 부분에 대해서는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자 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또 다른 의혹에 대해 이근 대위는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이다. 먼저 처벌을 받은 적 있다. 당시 저는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 쥐었다라는 이유로 기소됐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 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됐다. 저는 명백히 어떠한 추행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제 의지로 끝까지 항소했다. 당시 피해자 여성분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로 인정돼 유죄 판결을 받았다. 당시 CCTV 3대가 있었으며 제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다.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오직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되어 판결이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

이근 대위는 장문의 글을 통해 "작게나마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 앞서 말씀드린 일들 외에도 해명해야 할 가치조차 없는 내용들이 자극적으로 편집돼 폭로라는 이름으로 저를 의심하고 몰아붙이고 있다. 저의 이력을 받아들이기 어려워서 배 아픈 것 같은데 저의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분노하게 하였는 지 묻고 싶다. 저는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제가 누리는 것들에 대해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이다. 이미 짜여진 프레임을 바탕으로한 증거수집과 일방적 의견을 마치 그저 사실인 것처럼 아니면 말고식으로 폭로하지는 않기를 바란다"는 심경을 밝혔다.

지난 11일과 12일 이근 대위는 자신의 SNS에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합니다"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UN 여권 사진을 공개하며,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모 씨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간접적으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어 이날 유튜브 채널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직접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근 대위는 UDT에서 7년여 간 근무한 예비역 대위로 웹예능 '가짜사나이' 시리즈를 통해 큰 인기를 얻었다. 최근에는 JTBC '장르만 코미디', SBS '집사부일체', MBC '라디오스타'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 이하 이근 대위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올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근 대위 입니다. 다시금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되어, 참 송구합니다. 바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UN을 포함한 제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현재 제기되는 모든 내용들은 사실과 다릅니다. 제 커리어는 제가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입니다.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습니다. 해당 부분에 대해서는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자 합니다.

두 번째,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 입니다. 먼저 처벌을 받은 적 있습니다. 당시 저는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 쥐었다라는 이유로 기소 되었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 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되었습니다.

저는 명백히 어떠한 추행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제 의지로 끝까지 항소하였습니다.

당시 피해자 여성분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로 인정되어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판결문에 나온 증인 1인은 그 여성분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목격은 하지 못하였으나 여성분의 반응을 통해 미루어 짐작했다고 증언하였습니다. 또한 당시 CCTV 3대가 있었으며 제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습니다.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오직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되어 판결이 이루어졌습니다.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제 스스로의 양심에 비추어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합니다.

참... 작게나마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일들 외에도 해명해야할 가치조차 없는 내용들이 자극적으로 편집되어 폭로라는 이름으로 저를 의심하고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저의 이력을 받아들이기 어려워서 배 아픈 것 같은데 저의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분노하게 하였는 지 묻고 싶습니다.

스스로 수많은 어려움과 고통을 그 어떤 상황에서도 잘 극복해 왔음을 자부하며 살아왔는데, 이건 참 결이 다른 어려움임을 새삼 느끼고 있습니다.

저는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제가 누리는 것들에 대해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입니다.

그 분들께 부디 한가지 부탁드립니다.

이미 짜여진 프레임을 바탕으로한 증거수집과 일방적 의견을 마치 그저 사실인 것처럼 아니면 말고식으로 폭로하지는 않기를 바랍니다.

교묘함 속에 진실은 너무나 쉽게 가려지고 다치고 고통받습니다. 이상입니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