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시그널' 이어 또 형사 연기하게 된 소감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혜수, '시그널' 이어 또 형사 연기하게 된 소감은?

입력
2020.10.08 17:03
0 0

김혜수.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김혜수가 영화 '내가 죽던 날'에서 또 한번 형사 연기에 도전한다.

8일 진행된 영화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에는 박지완 감독과 배우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가 참석했다.

김혜수는 삶의 벼랑 끝에서 한 소녀와 엮인 의문의 사건을 추적하게 되는 형사 현수 역을 맡았다.

드라마 '시그널' 속 형사 캐릭터에 이어 다시 형사를 연기한 김혜수는 "직업적으로 형사라는 것에 대한 부담은 진짜 느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짜 이야기는 그녀의 직업과 관계된 것이 아니라, 그 이면의 섬세한 감정에 있기 때문에 오히려 특별히 의식해서 구분을 짓지 않고 현수라는 사람이 처한 상황과 현수가 집중하는 세진이라는 소녀에게 집중하면서 촬영을 하고 끝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관객들도 처음에는 '같은 직업에서 주는 연결점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실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실제로 영화를 보신다면 그런 부분은 금방 희석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제 의도적인 노력이라기보다는 작품 자체가 그랬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영화다. 내달 12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