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ㆍ카페 QR코드 출입명부 ‘정보수집 동의’ 최초 1회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식당ㆍ카페 QR코드 출입명부 ‘정보수집 동의’ 최초 1회만

입력
2020.09.27 14:54
0 0

24일 서울의 한 카페에서 직원이 전자출입명부 기록을 위해 출입 손님들의 QR코드를 인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식당과 카페 등을 이용하기 위해 QR코드를 발급받을 때 개인정보 수집ㆍ이용 동의를 최초 1회만 하면 되도록 절차가 간소화된다. QR코드를 발급받을 때마다 매번 개인정보 수집 관련 동의를 하게 돼 있는 현 제도를 개선한 것이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다중이용시설 전자출입명부용 QR코드 발급 과정에서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 절차를 이같이 변경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부터는 처음 한 번만 개인정보 관련 동의를 해 놓으면 그 다음에 QR코드를 발급받을 때 따로 동의 절차를 밟지 않아도 된다. QR코드 이용 편의성을 높여 전자출입명부 이용을 활성화하자는 취지다.

지난 16일 ‘코로나19 개인정보 관리실태 비대면 현장점검’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네이버ㆍ카카오ㆍPASS 등 QR코드 발급기관과 협의해 동의절차를 간소화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전자출입명부는 생성 4주 후 자동으로 파기되도록 관리되고 있으며 역학조사도 더 신속하고 정확하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