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통지문, 박지원이 전달했다… 남북 '핫라인' 건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북측 통지문, 박지원이 전달했다… 남북 '핫라인' 건재

입력
2020.09.25 16:24
수정
2020.09.25 16:39
0 0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서해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청와대에 25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및 남북 관계가 답보 상태에 빠지면서 ‘끊겼다’는 설까지 돌았던 국정원과 통전부 간 ‘핫라인’이 살아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경위에 대한 북한 측 설명과 재발 방지 의지 및 김 위원장의 사과 표명 등이 담긴 통지문을 공개했다. 해당 통지문은 이날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명의로 돼 있었다. 서 실장은 "북측에서 오늘 오전 우리 측에 보내왔다"고 말했으나 어떤 경로를 거쳐 전달받았는지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원 국가정보원장이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통지문은 국가정보원이 북측으로부터 수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 소식통은 “박지원 원장이 이날 오전 통지문을 가지고 청와대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는 그간 가동 여부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던 남북 정보 당국간 ‘물밑 채널’이 가동하고 있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통지문은 박 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해당 통지문을 접한 뒤 이날 오전 10시 경기 이천시 육군특수전사령부(특전사)에서 개최된 제72주년 국군의날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기념사에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따로 언급하지 않은 것은 북한의 사과 메시지를 접했기 때문이란 해석도 가능하다.

서훈 실장은 또 최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친서를 교환한 사실도 밝히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과 현재 처한 난관들의 극복 및 남북 관계 복원에 대한 기대 내용들이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친서 교환 시기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달 이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친서 전달 경로를 밝히지는 않았으나 이 역시 국정원과 통전부 라인에서 오갔을 가능성이 크다. 국정원과 통전부 간 핫라인은 과거에도 남북한 최고 지도자 간 소통에 활용됐다. 남북간에는 동ㆍ 서해지구 군 통신선, 함정간 핫라인 , 판문점 채널 등의 채널이 있었으나 지난 6월 9일 북한이 이들 채널을 차단하겠다고 밝힌 이후 먹통이 됐다. 북한은 당시 국정원과 통전부간 핫라인은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남북간 물밑 채널이 가동하고 김 위원장의 사과 표명까지 나오면서 최악으로 치닫던 남북 관계도 반전의 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서해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격 당한 사실을 정부가 공식 확인한 24일까지만 해도 남북 관계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으로 치달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다. 그러나 정부가 북한의 만행에 대한 규탄 성명을 낸지 하루 만에 김 위원장이 “미안하다”는 뜻을 전해오고 최근 남북 정상 간 친서까지 오간 것이 알려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재가동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남북이 2018년 북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세 차례 정상회담 등 주요 사안을 논할 때 활용한 채널도 국정원과 통전부의 ‘핫라인’이었기 때문이다.


신은별 기자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