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北 만행' 언급 없이... "국민 생명 위협, 단호히 대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문 대통령 '北 만행' 언급 없이... "국민 생명 위협, 단호히 대응"

입력
2020.09.25 10:49
수정
2020.09.25 11:31
0 0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서욱 국방부 장관과 함께 묵념을 하고 있다. 이천=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정부와 군은 경계 태세와 대비 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들께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이천시 특수전사령부(이하 특전사)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날 기념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군에 의해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47)씨 사건은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군의 ‘만행’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거센 상황에서 '단호한 대응'이란 모호한 언급만 내놓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대신 ‘강한 국군’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를 지키는 것에는 낮과 밤이 없으며 누구에게 맡길 수도 없다”며 “제72회 국군의 날을 맞아 조국의 안전과 평화를 만드는 강한 미래 국군으로 거듭날 것을 국민 앞에서 굳게 다짐한다”고 말했다. “우리 자신의 힘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강한 국방이 평화를 만들 수 있다’는 지론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