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의 어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가위의 어원

입력
2020.09.25 04:30
0 0

©게티이미지뱅크


‘한가위’의 어원은 신라 때 추석을 일컫던 고유어 '가배(음차: 嘉俳)'에 있다. ‘가배’는 원래 길쌈 대회를 일컫던 말이지만 그 축하연을 하던 ‘가배날’도 지칭했다. 이는 시간 인접에 따라 ‘아침’으로 ‘아침밥’을, 공간 인접에 따라 ‘머리’로 ‘머리털’을 의미하는 것과 유사한 표현 방식이다.

‘가배’는 *가ᄇᆡ>*가ᄫᆡ>가외>가위’로 변천했다. 국어학자 박병채, 박갑수 님은 ‘가배/가ᄇᆡ’란 ‘갑+{애/ᄋᆡ}’로 형태분석되는 말인데, ‘갑’은 ‘중간이다, 반이다’란 뜻을 나타내는 형용사 ‘갑다’의 어간, ‘애/ᄋᆡ’는 접사로 보았다. 이런 추정의 근거는 중세국어 ‘가ᄫᆞᆫᄃᆡ’(가운데)’가 ‘갑다’의 관형형과 장소명사 ‘ᄃᆡ’로 분석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앞말이 가리키는 단위의 절반이 더 있음을 나타내는 말인 ‘가웃’(갑+ᄋᆞᆺ(접사)→*가ᄫᆞᆺ>가옷>가웃)도 위 형태분석을 뒷받침한다고 보았다.

‘한’은 ‘큰’ ‘가위’는 ‘가운데’라는 뜻이니, ‘한가위’는 ‘가장 큰 가윗날’ ‘가장 중요한 보름날’이라는 의미다. 한 달의 가운데라고 할 보름 중 음력 ‘팔월 보름’은 농경 사회에서 추수기의 명절이기에, ‘정월 대보름’보다 더 중시되었다.

고려가요 ‘동동’에는 ‘팔월 보름은 한가윗날이지만, 님을 모시고 지내야만 오늘이 진정한 한가위’라는 내용이 나온다. 팔월 보름을 가장 중요한 보름이라 선조들이 여겼던 것은 풍성한 수확과 더불어 온 가족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기쁨 때문이 아닐까 싶다.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처럼 모두 흐뭇한 한가위를 맞이하면 좋겠다.


김문오 국립국어원 어문연구과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리말 톺아보기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