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감성 좀므파탈 최진혁 출격…'좀비탐정', 목표 시청률 15% [종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B급감성 좀므파탈 최진혁 출격…'좀비탐정', 목표 시청률 15% [종합]

입력
2020.09.17 14:59
0 0

최진혁이 좀비로 변신한 '좀비탐정'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KBS 제공


배우 최진혁이 이끌어갈 색다른 '좀비탐정' 이야기가 찾아온다.

KBS2 새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의 심재현 감독과 배우 최진혁 박주현 권화운 안세하 이중옥 임세주 태항호 황보라는 17일 오후 KBS 공식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극 중 김무영(최진혁)의 탐정 사무소에서 진행돼 시청자들에게 더 큰 재미를 안겼다.

'좀비탐정'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되어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최진혁은 과거의 기억을 모두 잊은 채 미스터리하게 환생한 좀비 김무영 역, 박주현은 열정 넘치는 시사 고발 프로그램 작가 공선지 역을 맡아 색다른 좀비 공생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예능 드라마라는 독특한 형식도 눈길을 끈다. 이에 걸맞게 최진혁 박주현 이중옥 하도권은 이달 초 KBS2 음악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 출연했고, '좀비탐정'에도 유재석 김민경 유민상 송가인 나태주 김요한 이영지 등 화려한 특별출연 라인업이 예고됐다. 장르를 뛰어넘는 다채로운 즐거움이 펼쳐질 전망이다.

'좀비탐정' 팀이 B급감성 재미를 예고했다. KBS 제공


이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심재현 감독은 "치명적인 '좀므파탈' 최진혁과 배우들의 불꽃 튀는 연기 향연"을 관전 포인트로 꼽으며 "개성이 강한 캐릭터를 잘못 표현하면 어색하거나 낯설 수 있어서 캐스팅에 공을 들였다. 감사하게도 제가 가장 원했던 배우들과 함께하고 있다. 호흡도 굉장히 좋다"고 자신했다.

좀비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갈 최진혁은 "코믹 연기가 어렵다고 생각하는데 이번에 처음 제대로 도전해보게 됐다. 감독님을 믿고 마음껏 많이 망가지고 있다. 즐겁게 촬영 중"이라며 책임감을 드러냈다. 좀비 연기를 위한 분장, 걸음걸이, 표정, 극 전개에 따른 변화 등도 최진혁의 철저한 계산과 고민으로 완성됐다.

이번 작품의 관전 포인트로 심재현 감독은 "B급 코드가 담겨 있는 동시에 보편적인 드라마적 재미가 균형감 있게 녹아있다"고 밝혔다. 박주현은 "여태까지 볼 수 없던 좀비와 인간의 컬래버레이션"을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최진혁은 "15%를 넘기면 굉장히 성공한 작품이 될 것 같다"며 목표 시청률을 15%로 꼽았다.

'좀비탐정'은 오는 21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