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끓이던 초등생 형제 중태에…박남춘 "긴급지원 지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라면 끓이던 초등생 형제 중태에…박남춘 "긴급지원 지시"

입력
2020.09.16 18:50
수정
2020.09.16 19:53
0 0

"가용 가능한 모든 방법 모색 중…복지 빈틈 메꾸겠다"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14일 오전 부모가 집을 비운 상황에서 형제끼리 음식을 조리하다가 불이 나 형과 동생이 크게 다쳤다고 인천 미추홀소방서가 15일 밝혔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주택 내부. 연합뉴스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천 미추홀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화재로 중태에 빠진 초등생 형제에 대해 긴급지원을 지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형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 대신 가정에서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게 되면서, 보호자 없이 스스로 라면을 끓여 끼니를 해결하려다 화재를 일으켜 큰 화상을 입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미추홀구에서 초등학생 형제가 단 둘이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려다 화재가 발생해 크게 다쳤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접했다"며 "시와 구가 할 수 있는 긴급조치들을 찾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긴급지원 및 인천 SOS 긴급복지 의료비 지원, 가사간병 등 간병지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한 지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등 어린이 복지 관련 단체 통한 지원, LH와의 협의를 통한 임시거주지원방향 등 부서와 담당자를 구분하지 않고 가용 가능한 모든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고를 받는 중 초록우산어린이재단으로부터는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는 연락을 받았다"며 "아이들의 쾌유가 먼저로, 할 수 있는 것들을 하고 복지의 빈틈 또한 찾아 메꾸겠다"고 덧붙였다.

인천 미추홀소방서에 따르면 형제인 A(10)군과 B(8)군은 14일 오전 11시 10분쯤 자택에서 라면을 끓이다 일어난 화재로 각각 전신 40%, 5% 화상을 입고 장기까지 손상돼 이틀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어머니와 함께 사는 이 형제가 기초생활수급가정 아동이었던 것으로 나타나면서 돌봄 사각지대 아이들을 위한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인천내 초등학교 258곳이 돌봄교실을 운영, 이중 200여곳에서는 학교 급식을 배식하고 있으나 이 형제는 이를 이용하지 않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교육청은 이번 사건을 기점으로 모든 가정에 돌봄교실 이용을 적극 안내하는 등 후속조치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유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