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한국 위기’ 여론, 5월보다 두배로 뛰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로 한국 위기’ 여론, 5월보다 두배로 뛰었다

입력
2020.09.07 14:00
수정
2020.09.07 16:53
0 0

일자리 불이익 받았다 답변 44%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지하철 사당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뉴스1

8월 중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이후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K방역’이 선전하던 시기보다 훨씬 비관적으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보건대 코로나19 연구팀은 7일 이런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5~28일 실시됐다.

연구팀의 5월 13~15일 조사에서는 코로나19로 한국사회가 ‘기회를 맞았다’는 응답이 60.4%에 이르렀다. 하루 확진자 수가 20명대에 머물던 시기로 K방역의 성과가 높은 평가를 받을 때였다.

그러나 8월 6~9일 조사에서 같은 답변은 38.4%로 뚝 떨어졌고, 재확산으로 하루 확진자가 400명대까지 치솟은 이번 조사(8월 25~28일)에서는 16.3%로 더 낮아졌다. 이에 반해 한국 사회가 위기를 맞았다고 보는 시각은 이 세 번의 조사에서 39.6%→61.6%→83.7%로 급증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한국사회가 위기를 맞았다는 응답 비율단위: %
자료: 서울대 보건대

재확산을 계기로 코로나19는 통제가 어려울 것이란 의심을 품는 사람도 많아졌다. 8월 6~9일 조사에서 ‘통제 가능’이라는 긍정적 답변이 64.6%였으나, 같은 달 25~28일에는 ‘통제 불가능’ 답변이 55.9%로 긍정 응답을 추월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일자리를 잃거나 임금이 줄었다고 응답한 사람이 40%가 넘었다. 응답자 중 일자리와 무관한 사람을 뺀 사람의 답변을 분석한 결과, 일자리를 잃었다는 답변은 8.6%, 무급 휴가에 들어간 비율은 8.0%, 임금이 줄어든 경우는 27.7%였다. 약 44.3%가 일자리, 수익 등과 관련해 불이익을 봤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당국이 재택근무를 독려하고 있지만 재택근무가 불가능하다는 응답(47%)이 가능하다는 응답(24%)의 두 배에 가까웠다. 특히 취약계층일수록 재택근무가 더 어려웠다.

학력별로 대졸자는 72.4%가 재택이 가능했지만, 중졸 이하는 이 비율이 0.4%에 그쳤다. 월소득 기준 600만원 이상은 37.5%가 재택을 할 수 있었지만, 200만원 이하는 6.3%만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연령별로 40, 50대는 55.3%가 재택을 선택할 수 있지만, 20, 30대는 39.9%만 가능했다. 재택 가능 비율은 남성이 54.1%로 여성(45.9%) 보다 높았다.

이성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