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도권 들어온 P2P금융, 이것만은 알고 투자하자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도권 들어온 P2P금융, 이것만은 알고 투자하자

입력
2020.09.03 10:30
0 0

편집자주

친절한 ‘금융+자산’ 설명입니다. 어려운 금융을 알면, 쉬운 자산이 보입니다.


투자 분석.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27일부터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P2P금융업법)’이 시행되면서, 마침내 P2P금융도 제도권 금융에 편입됐습니다. 새 금융업종을 제도권으로 들이는 것은 대부업 이후 17년만입니다.

그만큼 P2P 투자자 입장에선 숙지해야 할 정보가 더 생겼습니다. 투자 자격 등 기본적인 정보와 P2P투자 시 주의해야 할 점을 정리해 봤습니다.

소득 따른 투자 한도부터 확인하자

먼저 투자 한도를 알아야 합니다. 소득에 따라 투자 한도에 차이가 있는데요. 이자ㆍ배당소득이 2,000만원 이상, 근로ㆍ사업소득이 1억원 이상인 ‘소득적격 투자자’의 경우, 내년 4월 30일까지 한 상품당 2,000만원만 투자할 수 있고, 한 업체에는 4,000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내년 5월 1일부터는 이 기준이 상품당 2,000만원, 전체 업체 투자한도 1억원으로 바뀝니다.

앞선 소득 기준에 못 미치는 투자자는 ‘일반 개인투자자’로 분류됩니다. 이 경우엔 내년 4월 30일까지 상품당 500만원, 업체당 1,000만원(부동산 관련 상품은 500만원)으로 제한됩니다. 내년 5월 1일부터는 한 상품에 대해 500만원, 전체 투자한도가 총 3,000만원(부동산 관련 1,000만원)으로 한도가 변경됩니다.

업체, 상품 관련 '공시 정보' 살펴야

자신의 소득을 바탕으로 투자 한도를 확인한 뒤엔, 업체 및 상품 정보를 봐야 합니다. P2P업체들은 법에 따라 △부실채권 매각 현황 △연체율 15% 초과 여부 △금융사고 발생 등 중요한 경영정보를 공시해야 합니다. 부실채권이 많고, 연체율이 높은 업체라면 투자를 피하는 게 좋겠죠.

또 P2P업체들은 부동산 담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 개인ㆍ법인 신용대출 등 상품 유형별로 투자 정보를 공시해야 합니다. 업체를 선정한 뒤에는 공시된 각 상품의 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투자 계약을 맺은 뒤에는 계약서류를 투자자에게 줘야 합니다. 업체가 이 부분을 잘 지키는지 따져보는 것도 중요합니다.

대출 쏠림, 손실보전 약속 조심해야

P2P업체가 공시한 정보만으로는 부족할 수 있습니다. 공시 외 정보로도 주의해야 할 P2P업체를 선별할 수 있습니다. 우선 대출 상품이 혹시 특정인이나 법인에 쏠려 있으면 그 P2P업체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이 경우 대출을 받는 사람이나 법인이 업체와 특수관계일 가능성이 높아, 심사 부실로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애초에 투자금을 빼돌리기 위해 특수관계인을 내세웠을 수도 있습니다. 이땐 투자금을 모두 날리는 건 기본이고, 사기ㆍ횡령 사건에 휘말릴 수 있으니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투자자에게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고수익을 보장하거나, 심지어 손실까지 보전해준다는 P2P업체도 조심해야 합니다.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투자금 돌려막기’를 하거나, 대출 받는 이들에게 높은 금리를 요구하는 악순환이 자리잡고 있는 업체일 수 있습니다.

P2P업계 '옥석 가리기' 중… 잠시 관망해도 좋아

잠시 관망하는 것도 좋습니다. 지금 P2P금융업계는 ‘옥석 가리기’가 한창입니다. 최근 금융당국이 1차 전수조사를 실시했는데, P2P업체 237곳 중 78곳만 회계기준을 지키며 영업 중이었습니다. 당국은 이들 78곳 중에서 법상 등록요건을 갖춰 신청서를 내면 ‘등록 심사’를 할 예정입니다.

P2P업체는 P2P금융업법에 따라 금융당국에 등록해야 활동할 수 있습니다. 다만 등록 심사에 수개월이 걸려 ‘정식 등록 업체’가 나오기 까진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당분간은 정식 등록 업체가 없어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이에 대해 한 금융당국 관계자는 “심사를 거쳐 정식으로 등록한 업체들이 활동하기 시작할 때 본격적으로 투자에 나서는 것도 좋다”고 말합니다.

이상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친절한 금·자씨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