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도쿄도지사에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 요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경덕 교수, 도쿄도지사에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 요구

입력
2020.08.31 10:34
0 0

재일동포·유학생, 조선인 추도 SNS 해시태그 캠페인
"한국인들 동참하면 더 큰 여론을 만들 수 있을 것"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간토(關東) 대지진 조선인 희생자를 도쿄(東京) 도지사에게 추도할 것을 촉구하는 재일동포와 유학생들의 캠페인에 국내 누리꾼도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서 교수는 3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과 내일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에게 우리의 저력을 한번 보여주자"며 이같이 밝혔다.

서 교수는 "매년 9월 1일 도쿄도 내 요코아미초 공원에서 일본 시민단체 주도로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추도식이 40년 이상 개최돼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과거 이노세 나오키, 마스조에 요이치 등 도쿄지사들은 재직 중 이 추도식에 추도문을 보냈으나, 고이케 유리코 현 지사는 2017년부터 보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일본에 거주중인 유학생들이 이런 상황을 저에게 전해줬고, SNS 상에서 '#고이케유리코는 9월1일추도문을보내라(#小池百合子は9月1日に追悼文を送れ)'는 해시태그 캠페인 동참을 호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재일동포 및 유학생들이 펼치는 이런 의미 있는 캠페인에 한국인들이 동참하면 더 큰 여론을 만들 수 있기에 SNS를 통해 해시태그 캠페인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이번 SNS 캠페인으로 인해 간토대지진 때 조선인 학살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잘 모르는 많은 일본 젊은이들에게 정확한 역사를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1일 도쿄 등 간토 지방에 발생한 진도 7.9 규모의 대형 지진으로, 당시 10만5,000여 명이 사망했다.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조선인이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퍼졌고, 일본 경찰과 군인이 조선인 6,661명을 학살했다.

고은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